카드사 분식회계 의혹 제기 '파문'
카드사 분식회계 의혹 제기 '파문'
  • 서울금융신문사
  • 승인 2003.06.15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계 관계자, 감독당국 조사 해야...카드산업 정상화 복병.

카드사의 분식회계 의혹이 업계 내부에서 제기돼 파문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만약, 이같은 주장이 사실로 드러날 경우 그렇지 않아도 곱지않은 시선을 받고 있는 카드사들의 신인도에 타격은 물론 현재 어렵사리 진행중인 카드사 경영정상화에도 결정적 타격을 입을 것으로 보인다.

지난 12일 오후 2시 한나라당 정형근 의원 주재로 의원회관 104호에서 삼성카드 LG카드 외환카드 국민카드 등 8개 카드사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카드산업 현황에 관한 비공개 토론회를 가진 자리에서 한 카드사 관계자는 일부 카드사의 회계 정보 왜곡을 시정해야 한다고 주장, 분식회계 의혹을 제기했다. ▶관련기사 인사이드면

이 관계자는 “카드사들이 시장에서 신뢰를 얻지 못하는 것은 몇몇 카드사들의 불투명한 회계 자료 때문”이라며 “이런 정보 왜곡으로 인해 카드업계 전체가 시장에서 불신을 받고 있다”고 말해 특정 업체의 분식회계 의혹이 있음을 시사했다. 이 관계자는 “카드사들의 수입과 지불 구조가 간단하기 때문에 금융당국이 의지만 있다면 금방 가려낼 수 있을 것이다”고 덧붙였다.

이어 토론회에 참석한 한 한나라당 관계자는 “카드업 현황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얻기 위해서 금감원에 자료를 요구해도 자료 제출을 꺼려하는 데다 설령 내준다고 해도 (카드사들의) 자료가 믿을 수 없다는 말이 금감원 담당자의 입에서 나올 정도로 카드사의 회계 정보가 심각하게 왜곡돼 있다”고 말해 업계 관계자의 의혹 제기에 동조했다.

이런 발언은 금감원도 카드사들의 분식회계를 어느 정도 짐작하고 있음을 암시하는 것이어서 특히 주목된다. 따라서 2/4분기 카드사 경영실태 평가에 나선 금감원의 감독 결과에 시선이 모아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