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카드 황사장 '연체 상환 호소'
우리카드 황사장 '연체 상환 호소'
  • 서울금융신문사
  • 승인 2003.06.15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환당부 친필 서신 보내

우리카드 황석희 사장(사진)이 연체관리에 직접 발벗고 나섰다. 최근 자사 연체회원을 대상으로 상환을 호소하는 친필 서신을 보낸 것. 오는 3분기중 금감원의 적기시정조치 발동을 앞두고 개별 카드사들이 채권 회수에 사활을 걸고 있는 상황에서 CEO가 직접 연체관리에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황사장은 연체자들에게 보낸 서신에서 평생 금융권에 몸담아오면서 여러 가지 크고 작은 금융위기를 겪었지만 신용카드로 인한 최근의 각종 사회문제와 신용불량자 증가 등으로 고통받는 사람들이 늘어나는 것을 보면서 소비경제의 한 축을 담당하는 카드사 사장으로서 사회적 책무를 느끼고 있다고 담담하게 적었다.

또 원활한 채무 상환을 위해 법이 허용하는 한도 내에서 최선의 방법을 모색해 보자며 우리카드와의 채무정리에 적극적으로 협조해 달라고 부탁했다.

이에 앞서 황사장은 신용정보공유와 연체율 상승으로 부득이하게 다중채무자에 대해 한도를 축소할 수밖에 없었던 점에 대한 양해의 말도 잊지 않았다.

한편, 우리카드는 황사장의 감성에 호소한 친필 서신 발송을 계기로 연체 관리를 위해 야근은 물론 주말근무도 불사하는 채권관리 직원들이 힘을 얻었으며 앞으로도 채권관리시스템을 구축하는 등 연체감축을 위해 전사적 노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