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동제약, 표적항암제 임상시험계획 승인
일동제약, 표적항암제 임상시험계획 승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일동제약 중앙연구소. (사진=일동제약)

하반기 중 고형암 환자 대상 임상1상시험 돌입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일동제약이 표적항암제 후보물질 IDX-1197에 대한 임상1상시험에 돌입한다.

회사 측은 최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고형암 환자를 대상으로 한 표적항암제 후보물질 IDX-1197의 임상1상시험계획'을 승인 받았다고 26일 밝혔다.

일동제약은 하반기 중 진행성 고형암 환자를 대상으로 IDX-1197의 권장용량 결정, 안전성 및 내약성 검토, 약동·약력학적 특성 및 항암활성 확인을 위한 임상시험에 착수할 계획이다.

IDX-1197은 암의 생성과 관련 깊은 'PARP(Poly ADP-ribose polymerase)' 효소에 선택적으로 작용해 암세포를 억제하는 PARP 저해 기전의 표적항암제 후보물질이다.

일동제약에 따르면, IDX-1197은 암세포에서만 발생하는 특정 유전자 변이 및 결핍을 표적으로 작용하기 때문에 정상조직에는 영향을 주지 않으면서 암을 억제한다. 특히 항암 치료 시 환자의 고통을 덜어주고 삶의 질을 향상시킬 수 있어 효용가치가 높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현재 일동제약은 보건복지부 지정 국가항암신약개발사업단과 함께 IDX-1197에 대한 연구개발 과제를 수행하고 있으며, 앞선 비임상시험에서 유사 기전을 가진 기존의 대표적 약물 올라파립(제품명 린파자) 등과 비교해 항암력과 표적선택성이 우수한 것을 확인하였다.

일동제약은 임상연구 결과 등에 따라 제품화는 물론, 라이선스 아웃과 같은 다양한 상용화 전략을 함께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최근 글로벌 의약품 시장과 의료계 등에서 PARP 저해제에 대한 효용가치가 주목을 받고 있는 데다 해당 물질에 대한 미국, 캐나다 특허를 확보하는 등 향후 전망이 밝은 상황이라고 회사 측은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