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D가 일자리"…한미약품, 신규투자 부문 채용 증가
"R&D가 일자리"…한미약품, 신규투자 부문 채용 증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한미약품 연구원이 연구 활동에 집중하고 있다. (사진=한미약품)

평택 바이오의약품 플랜트 시설에 매년 2배 안팎 신규채용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한미약품이 집중 투자하고 있는 연구·개발(R&D) 부문 일자리가 크게 증가하고 있다. 한미약품은 21일 바이오의약품 임상약 공급 및 상용화를 위한 경기도 평택플랜트의 상시 고용 인력(정규직)이 최근 3년 새 9배 이상 증가했다고 밝혔다.

평택플랜트는 글로벌 제약기업인 사노피와 얀센 등에 기술 이전된 바이오신약의 임상 약 및 상용화 이후 생산을 맡는 R&D 생산기지로, 투자를 본격화한 2013년 49명이었던 인력이 올해 456명으로 증가했다.

평택 바이오플랜트 임직원 추이를 보면 △2013년 49명 △2014년 107명 △2015년 224명 △2016년 384명 △2017년 현재 456명으로, 매년 58~160명씩 신규 일자리가 창출됐다.

고형제 등 완제의약품 생산기지인 경기도 화성시 팔탄플랜트 역시 최근 3년 새 100명 이상 신규 일자리를 만들어 냈다. 한미약품은 팔탄플랜트 스마트공장 건설을 위해 1500억원 이상을 투자했는데, 스마트공장 투자가 시작됐던 2014년 400여명이었던 근무 인력이 현재 500명을 넘어섰다.

한미약품은 급증하는 바이오 분야 인력 수요를 맞추기 위해 각급 학교와 연계해 양질의 일자리 창출에 힘쓰고 있다.

글로벌 신약 개발을 위해 매년 매출액 대비 15% 이상을 R&D에 투자하는 한편, R&D 지속을 위한 최첨단 플랜트 시설에도 수천억원대 액수를 투자한다는 방침이다.

올해 하반기 공채에서도 수백명대 신규 일자리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하지만 국내 제약·바이오 관련 교육 인프라 등이 충분히 구축되지 않아 여전히 신규 인력 수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것이 한미약품을 비롯한 제약바이오 업계 설명이다.

한미약품 관계자는 "1200조원에 달하는 전 세계 제약바이오산업 시장 규모에서 한국이 차지하는 비중은 1%대로 미약하지만, 한미약품을 비롯한 여러 제약업체들이 글로벌 경쟁력을 갖춰나가고 있다"며 "제약바이오 산업은 최첨단 기술을 다룬다는 측면에서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할 산업이면서도 양질의 일자리를 많이 창출할 수 있는 분야"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새 정부가 강조하는 'R&D'와 '일자리' 부문에 제약산업이 기여할 수 있는 역할이 크므로, 제약 기업들이 R&D에 매진할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하는 데 정부가 더욱 힘써 줄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