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파이낸스 나민수 기자] 주택 분양보증 발급을 전면 중단했던 주택도시보증공사(HUG)가 경기도 광명시, 부산시 부산진구, 기장군 등 3개 지역을 제외한 전국의 분양보증을 재개했다.

HUG는 19일 정부의 '주택시장의 안정적 관리를 위한 선별적 맞춤형 대응방안'이 발표됨에 따라 지난 16일 일시적으로 연기했던 분양보증을 정상적으로 취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HUG는 정부대책이 확정되지 않은 상태에서 분양이 이뤄질 경우 법령 개정 과정에서 규제의 내용·범위·강도의 변경으로 발생될 분양계약자의 예기치 못한 피해를 우려해 지난 16일 일시적으로 분양보증 발급을 연기 조치했다.

그러나 이날 정부 대책이 발표되고 조정대상지역으로 추가되는 지역이 경기도 광명시, 부산시 부산진구, 기장군으로 확정됨에 따라 3개 지역을 제외한 전국의 분양보증을 정상적으로 취급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3개 지역의 경우 '주택공급에 관한 규칙' 개정안이 시행될 때까지 일시적으로 보증발급을 중지하되, 개정 후 발급을 재개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