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투자증권: 삼성전자·코웨이·에스엘 외
NH투자증권: 삼성전자·코웨이·에스엘 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형주>

◇신규추천종목- 없음.

◇제외종목

▲SK케미칼- 양호한 수익 달성해 차익 실현

◇기존추천종목

▲삼성전자- 최근 데이터센터 증가 및 SSD 수요 확대로 메모리 시장이 성장함에 따라 2분기부터 인텔을 넘어서 글로벌 반도체 1위 전망. 올해 연간 전체 영업이익은 반도체 실적 확대로 50조4000억원 전망

▲코웨이- 14분기 계정 순증 회복세를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2분기 신제품 출시와 프리미엄 렌탈 상품 가격 정상화를 통한 실적 턴어라운드 기대. 아마존과의 파트너쉽 체결 등을 통한 중장기 해외 사업 강화 및 적극적인 주주환원 정책(배당성향 60% 유지 등)도 긍정적

▲GKL- 경쟁사 대비 안정적인 수익구조(중국인 VIP의존도 상대적으로 낮음)와 매력적인 밸류에이션 수준으로 인해 투자 매력 부각 가능성 존재. 사드 이슈 완화에 따른 하반기 중국인 고객 회복 및 일본 VIP성장에 수혜도 예상되는 부분

▲SK네트웍스- 렌탈사업은 고객수 2900만명을 보유한 SK텔레콤과의 시너지 효과로 점유율 상승 기대. 적극적인 사업구조 재편을 통한 수익구조 고도화로 올해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22.8% 증가한 2056억원으로 전망되며, 확보된 현금성자산으로 추가적인 M&A 가능성도 상존.

▲KB금융- NIM 회복 및 타행대비 높은 대출 성장에 따른 이자이익 증가로 인해 하반기에도 견조한 실적 개선세 지속 전망. KB손보 및 KB캐피탈에 대한 완전 자회사화가 이뤄진 이후, 추가적인 M&A에 대한 기대감도 다시 높아질 수 있을 듯

▲SK하이닉스- 반도체 업황 호조에 힘입어 올해 연간 영업이익 11조8000억원 전망. IT 인프라 투자확대로 서버향 DRAM 수요 상승이 전망되는 가운데 3D NAND 매출도 본격화될 것

▲엔씨소프트- 리니지M 출시를 통해 성공적인 모바일 게임 개발사로의 진화, 매출 및 영업이익 성장이 기대됨. 1분기 실적발표로 일회성 인건비 및 마케팅 비용 등 예측된 우려를 확인한 점 또한 긍정적.

▲삼성SDI-지분을 보유한 삼성디스플레이의 중소형 올레드 신규 투자(가칭 A5)가 예상되는 만큼, 시장 내 올레드 독점적 지위는 더욱 견고해 질 전망. 최근 주가 상승에도 불구하고 삼성디스플레이의 지분가치를 감안하면 주가의 추가적인 업사이드가 기대됨.


<중소형주>

◇신규추천종목- 없음.

◇제외종목

▲후성- 양호한 수익 달성해 차익 실현

◇기존추천종목

▲에스엘- 미국 수요부진, 중국 경쟁심화 등 시장 경영환경 악화에도 안정적인 실적개선 지속될 전망. 고객다변화, 신규차종 공급 확대, 국내 공장 효율화를 통해 2분기에도 전년동기 및 전분기대비 소폭의 이익개선 기대

▲오션브릿지- 3D NAND 고단화 및 생산량 확대로 인한 수혜 기대. DRAM 미세화 공정 증가로 인한 소재 매출 증가도 예상됨

▲펩트론- 주요 파이프라인인 장기 지속형 당뇨병 치료제(PT-302)는 타 제약사 대비 효과
지속성이 높은 기술. PT-302는 주성분에 변형을 가하지 않고 약물의 방출속도를 조절하는 개량신약 기반의 기술이기 때문에 현신신약 대비 상용화에 유리한 점도 투자포인트

▲한라홀딩스- 현대차그룹 중국사업 부진에 따른 불확실성이 상존하나, 고객다변화와 현지 생산 비중 확대를 통해 수익성 방어 가능할 전망. 또다른 불확실성 요인이던 JJ한라와 한라의 실적개선, 만도 및 만도헬라의 성장성 감안 시 긍정적인 주가흐름 이어질 전망

▲동부하이텍- IoT 시장 본격화에 따른 센서, MCU, AP, 통신칩 등 IoT 특화 비메모리 수요 급증 예상. 계절적 비수기 불구 1/4분기 호실적 기록. 수주물량 확보에 따른 실적 모멘텀 강화될 전망

▲유니테스트- 최대 고객사 향 NAND 번인 테스터 장비 공급이 올해부터 시작될 가능성 높다고 판단됨. 고객사 추가 확보도 기대되면서 관련 매출 증대와 수익성 향상도 동시에 예상됨

▲동아엘텍- 중소형 OLED 선발주자 이외에도 후발업체들의 공격적인 투자가 예상됨에 따라 자회사 선익시스템의 증착장비 수주도 본격화 전망. 글로벌 고객사의 OLED 탑재율이 확대 되면 동사의 빛샘장비 매출도 동반 성장 예상

▲유진테크- DRAM, 3D NAND 미세화 공정에 대한 수혜 전망, 특히 다변화된 고객사들의 투자에 따른 실적개선이 기대됨. Aixron 인수에 따라 CVD, ALD 사업 역향 확보, 장비 포트폴리오의 다변화로 기존장비와 시너지 효과 또한 긍정적

▲제텍신- 성장호르몬, 자궁경부전암 치료백신, 면역항암제 등의 파이프라인을 보유한 바이오 기업. 지난 4월 1일 내분비학회에서 긍정적인 임상 2상 결과(지속형 성장호르몬) 발표. 올해 말 임상 2상 종료가 기대되면서 동사의 파이프라인에 대한 매력 확대 가능성 존재.

▲이오테크닉스- 고객사 OLED투자 시작됨에 따라 디스플레이 장비 매출 성장 예상. 신규 반도체 장비수주 기대감도 부각될 가능성 존재

▲후성- 전방산업의 3D NAND 증설에 따라 수요증가 전망, 이에 따라 반도체 특수가스 부문 풀가동 추정. 중국 2차전지 시장의 지속적인 확대에 따른 2차 전지 소재 부문 매출 상승 기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