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민정수석 조국·홍보수석·윤영찬·인사수석 조현옥 임명
靑, 민정수석 조국·홍보수석·윤영찬·인사수석 조현옥 임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조국 민정수석(왼쪽부터) 조현옥 인사수석, 윤영찬 홍보수석, 이정도 총무비서관이 청와대 춘추관 대 브리핑실에서 열린 수석비서관 인선에 자리하고 있다.(사진=연합)

검찰 개혁·미디어 전문가·첫 여성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청와대 민정수석에 조국(52)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를 임명했다. 또한 홍보수석에 윤영찬 전 네이버 부사장, 인사수석에 조현옥(61) 이화여대 초빙교수를 각각 임명했다,

정치권에서는 민정수석에 비(非) 검찰 출신 개혁 소장파인 조국 수석 기용을 두고 권력기관을 정치로부터 완전히 독립시키겠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의지와 함께 검찰개혁에 대한 여론을 반영한 인사로 분석하고 있다.

조국 신임 민정수석은 문재인 대통령이 더불어민주당 대표 시절 김상곤 혁신위원회의 혁신위원으로 활동하며 당 혁신 작업을 주도했다.

조 수석은 그동안 외곽에서 문 대통령을 지원사격해왔다. 대선 직전인 지난 6일 홍익대 앞에서 진행된 '프리허그' 행사의 진행을 맡기도 했다.

인사수석에 여성이 발탁된 것도 전례 없는 일이다. 조현옥 인사수석은 참여정부 시절 청와대 '고위공직자 인사검증자문회의' 위원을 거쳐 문 대통령이 비서실장을 지냈을 당시 균형인사비서관을 역임했다. 이후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장을 지냈으며 이번 대선 때 선대위 성 평등본부 부본부장을 맡았다.

윤영찬 홍보수석은 전북 전주 출신으로, 동아일보 기자를 거쳐 네이버 미디어 서비스 실장(미디어 담당 이사), 한국인터넷기업협회 운영위원장 등을 역임했다.

총무비서관에는 기획재정부 행정안전예산심의관을 역임한 정통 관료 출신인 이정도 심의관이 임명됐다.

춘추관장에는 권혁기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수석부대변인이 임명됐다. 권혁기 관장은 노무현 정부에서 청와대 국내언론비서실 행정관을 거쳐 해양수산부 장관 정책보좌관, 민주당 전략기획국장, 국회 부대변인,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수석부대변인 등을 역임했다.

◆조국 민정수석 프로필

- 1965년 부산 출생
- 서울대 법학과 졸업
-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 새정치민주연합 혁신위원회 위원

◆ 조현옥 인사수석 프로필
- 1956년 서울 출생
- 이화여대 정치외교학과 졸업
- 청와대 균형인사비서관(참여정부 시절)
-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장
- 이화여대 정책과학대학원 초빙교수
- 더불어민주당 국민주권선대위원회 성평등본부 부본부장

◆ 윤영찬 홍보수석 프로필

- 1953년 전북 전주 출생
- 서울대 지리학과 졸업
- 동아일보 기자
- 동아일보 노조 위원장
- 네이버 부사장
- 19대 대선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SNS본부장

◆ 이정도 총무비서관 프로필

- 1965년 경남 합천 출생
- 창원대학교 행정학과 졸업
- 고려대 도시행정학(석사)
- 7급 공채
- 대통령비서실 경제정책수석실 경제정책 행정관
- 기획재정부 예산실 행정안전예산심의관

◆ 권혁기 춘추관장 프로필

- 1968년 서울출생
- 국민대 국사학과
- 고려대 정책대학원 감사행정학 석사
- 청와대 국내언론비서실 행정관
- 국회 부대변인
-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수석부대변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