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빙그레 옐로우카페 제주점 내부 (사진 = 빙그레)

[서울파이낸스 김소윤 기자] 빙그레는 바나나맛우유 플래그십 스토어 '옐로우 카페' 제주점을 제주도 중문관광단지 내 공식 개점한다고 21일 밝혔다.

전일 열린 개점식에는 박영준 빙그레 대표이사를 포함해 관계자 50여 명이 참석했다. 행사는 박 대표의 환영사와 축사, 테이프 커팅식, 기념촬영, 매장 견학 순으로 이어졌다.

빙그레 옐로우카페 제주점은 동대문점(66㎡, 약 20평)에 비해 10배 넓은 660㎡(약 200평) 규모에 카페와 상품 판매, 체험을 할 수 있는 3개 구역으로 구성돼 있다.

바나나맛우유를 활용한 음료와 디저트를 판매하며 바나나맛우유 키링을 비롯한 다양한 관련 상품도 판매한다.

체험존에서는 빛을 이용한 바나나맛우유 전시와 미니어처 등을 선보인다. 아티스트 한호씨가 직접 기획한 대형 조형물도 매장 입구에 들어섰다. 이 조형물은 바나나맛우유와 제주도를 소재로 했다.

박 대표는 "지난해 옐로우 카페 동대문점이 큰 사랑을 받은 만큼 제주점을 통해 소비자에게 그동안 받아온 사랑을 조금이나마 돌려드리고 싶다"며 "세계적인 휴양지이자 대한민국의 자산인 제주의 새로운 명소로서 제주를 아끼고 가꾸는 일에도 지원하고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제주도는 대한민국의 자산이자 세계인 모두의 자산으로 아름다운 제주도를 아끼고 가꾸는 일에 우리 모두가 관심을 가지고 힘을 모으길 희망한다"며 "빙그레 옐로우 카페 제주점이 이런 역할을 조금이라도 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앞장서겠다"라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