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파이낸스 나민수 기자] 5월에 전국에서 아파트 2만6000가구가 분양예정이다. 작년에 비해 무려 1만5000여구가 줄어들었다.

19일 닥터아파트에 따르면 5월 전국에서 아파트 35개 단지 2만6199가구가 분양될 예정이다. 지난해 5월(64곳, 4만1592가구) 대비 37% 줄어든 것이다. 2013년(1만4527가구) 이후 가장 적은 5월 분양물량이다.

5월 수도권 분양물량은 △서울 5곳 3078가구 △경기 18곳 1만7087가구 △인천 2곳 1130가구 등 25곳 2만1295가구로 지난해(21곳 1만7257가구)보다 23.4% 늘어났다.

수도권에선 인기지역에서 분양물량이 대거 쏟아진다. 강동구 고덕주공7단지를 재건축하는 고덕 롯데캐슬 베네루체, 성동구 성수동 뚝섬3구역에 짓는 아크로 서울포레스트, 영등포구 신길뉴타운 신길5구역을 재개발하는 보라매SK뷰(743가구), 판교 더샵 퍼스트파크(1223가구) 등이 주목할 분양단지다.

지방은 10개단지 4904가구가 5월에 분양예정이다. 지난해(43개단지 2만4335가구)에 비해 79.8% 줄었다. 대전 도안신도시 갑천지구 3블록 공공분양(1780가구)과 김해 율하2지구 시티프라디움(1081가구)이 청약자들의 관심을 끌만하다.

김수연 리서치팀장은 "5월 분양물량이 4년만에 최저치를 기록한 것은 지난해 11.3대책 이후 분양보증 심사 및 대출규제가 강화되면서 분양일정이 늦어지는데다 건설사들이 5월9일 대선 이후 분양시기를 늦추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