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월별 전국 주택매매거래량.(자료=국토교통부)

[서울파이낸스 나민수 기자] 지난달 전국 주택 매매시장은 대출규제와 금리상승에 대한 부담 등으로 관망세가 이어지며 전년 대비 소폭 감소했다.

18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3월 전국 주택 거래량은 7만7310건으로 집계됐다. 주택 거래량은 지난달(6만3484건)에 비해 21.8% 증가했지만 작년 3월 7만7853건과 비교하면 0.1%, 최근 5년 평균 3월 주택 거래량 8만2761건과 비교하면 6.6% 적다.

국토부 관계자는 "3월 주택 매매량이 전달보다 늘어난 것은 봄 이사철을 맞아 이사 수요가 많았기 때문"이라며 "과거 3월 추이와 비교하면 주택 시장이 여전히 관망세를 벗어나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1~3월 누적 거래량은 19만9333건으로, 지난해 동기(19만9000건)와 5년 평균(19만8000건)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3월 수도권 거래량은 3만7836건으로 작년 3월 대비 1.2% 감소했고 지방은 3만9474건으로 0.2% 줄었다. 서울의 주택 거래량은 1만3289건으로 작년 3월보다는 3.4% 줄었지만 전달보다는 36.2% 늘었다. 특히 새학기 학군에 따른 이동 수요가 많은 강남 지역의 경우 거래량이 6513건으로 2월보다 40.9% 증가했다.

1~3월 누계 기준으로 보면 수도권 거래량은 9만2337건으로 작년 동기 대비 3.9% 감소했고 지방은 10만6996건으로 3.5% 증가했다.

주택 유형별로 3월 아파트 거래량은 4만8470건으로 작년 3월 대비 1.4% 감소했다. 연립·다세대는 1만6761건으로 0.9%, 단독·다가구 주택은 1만2079건으로 0.2% 각각 증가했다.

한편, 국토부는 이번 달부터 대법원과 정보공유를 통해 전월세 거래량에 대법원 보유 자료를 추가 반영해 통합된 전월세 거래량 통계를 발표했다고 밝혔다. 그동안은 지자체 데이터베이스를 통해 거래량 통계를 발표해 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