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필수 대림대 자동차학과 교수

전기차의 단점이 점차 사라지고 있다. 과거에는 짧은 일충전 주행거리와 부족한 충전 인프라, 내구성에 대한 의구심, 낮은 중고차 가격 등이 걸림돌이었다.

최근 많은 부분이 희석되고 있다. 주행거리가 획기적으로 늘어난 전기차가 출시되면서 한번 충전에 350Km 이상을 주행할 수 있게 됐다. 여기에 부족한 충전 인프라도 작년 후반부터 환경부의 적극적인 의지로 확충하면서 올해는 민간용 포함 1000기가 설치될 것으로 예상된다.

향후 전기차 운행자에 대한 강력한 인센티브 정책이 보태진다면 전기차는 친환경차로 확실히 자리매김할 것으로 전망된다. 그동안 미국이나 유럽, 일본, 중국보다도 뒤진 정책과 보급이 발목을 잡아 걱정이었다면 이제는 전기차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는 것이다.

최근에는 환경부가 마이크로 모빌리티에 대한 정부 보조금을 570여만원으로 책정하고 지자체가 보조금을 지원하면서 다양한 전기차 관련 지원책이 마련됐다. 마이크로 전기버스 등은 아직 보조금이 책정되지 않아 이같은 부분만 보완된다면 전기차 시대는 더욱 앞당겨질 태세다.

이같은 상황에서 전기차 충전시설은 소비자 측면에서 가장 중요한 현안이다. 현재 도심지 아파트 같은 집단 거주지는 심야용 완속충전기 설치 공간이 부족해 논란이 되고 있다.

일본은 재작년부터 이동용 충전기를 활용해 일반 콘센트를 이용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 현재 아파트를 중심으로 약 2만곳의 콘센트를 이용할 수 있는 시스템을 차량에 탑재하면서 또 다른 해결 방법을 찾았다.

이런 가운데 가장 유의할 사항은 기존 충전시설에 대한 관리 시스템 구축이다. 최근 여러 매스컴을 통해 알려진 바와 같이 전기차 운전자가 고장난 충전기로 충전한 사실이 드러나면서 논란이 됐다. 일본은 2만2000기가 넘는 충전기 중 어느 하나 고장 난 충전기가 없다. 그 만큼 관리에 신경을 쓰고 있다는 것이다.

일본은 중앙정부에서 새로운 충전시설 설치와 별도로 기존 충전기 관리 비용을 예산으로 책정해 지자체나 기업에게 보조금을 주고 있다. 우리나라는 충전기 관리 비용이 별도로 책정되지 않는다. 더욱이 중앙정부, 지자체 및 민간 기업이 충전시설 설치를 별도로 진행하다보니 충전기 관리가 소홀할 수 밖에 없다.

특히 오래 전에 설치한 충전기는 더욱 노후화되고 관리 사각지대에 있어 관리가 전혀 되지 않고 있다. 새롭게 설치하는 것도 극히 중요하지만 철저한 관리도 이에 못지않게 중요하다. 올해부터라도 별도의 예산을 편성해 고장 난 충전기를 점검하는 시스템 구축이 필요하다.

민관 차원의 시스템 구축도 마찬가지다. 올해는 전기차 1만4000대가 공급된다. 내년은 5만대 이상 추산된다. 실과 바늘의 관계인 충전시설 구축과 사후 관리로 다가올 전기차 시대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