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죽' 본아이에프, 특허 허위표시로 공정위로부터 제재
'본죽' 본아이에프, 특허 허위표시로 공정위로부터 제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정위, 허위·과장 정보제공 행위 제재로 과징금 4600만원 부과

▲ 로고 = 본아이에프

[서울파이낸스 김소윤기자] '본죽'의 가맹본부인 본아이에프가 특허 등록이 거절된 제품 등에 특허번호를 표시하는 등 허위 및 과장 광고를 해 온 것으로 조사됐다.

3일 공정거래위원회(이하, 공정위)에 따르면 본아이에프가 소고기 장조림 등 가맹점에 공급하는 식자재 관련 특허를 취득한 사실이 없음에도, 정보공개서 및 가맹계약서에 특허제품으로 기재하는 등 가맹희망자 및 사업자에게 거짓된 정보를 제공한 행위를 적발했다고 밝혔다. 이에 공정위는 본아이에프에 대해 시정명령 및 과징금 4600만원을 부과하기로 결정했다.

본아이에프는 2007년(소고기장조림·오징어초무침·우민찌), 2011년(육수·혼합미) 5개 식자재별로 특허출원을 했으나, 육수 및 혼합미는 특허결정을 거절당하고 소고기장조림 등 3개 식자재는 출원 이후 5년 동안 특허심사를 청구하지 않아 특허출원이 자동 취소됐다.

그런데 본아이에프는 2008년 1월부터 2015년 6월까지 가맹계약서에 소고기장조림, 오징어초무침, 우민찌, 본죽육수, 혼합미 등 5개의 식자재를 가맹본부로부터 구입하도록 하고 '특허권 등으로 보호되는 물품'으로 기재한 후, 각각의 특허번호까지 병기했다.

아울러, 정보공개서에도 소고기장조림, 오징어초무침, 우민찌를 '특허제품'으로 명기하고, 이들 식자재를 가맹본부로부터 구입해야 하는 것으로 기재했다.

이들 제품은 본아이에프의 주력 판매상품인 '죽' 조리에 사용되거나 죽과 함께 제공되는 반찬으로, 본아이에프는 지난 2008년부터 가맹사업의 통일성 유지 명목으로 직접 가맹점에 공급해 온 것이다.

공정위는 본아이에프의 이러한 행위가 '위법성'이 있는 것으로 판단했다. 특허출원만 했을 뿐, 실제 특허를 받은 사실이 없음에도 가맹계약서 및 정보공개서를 통해 '특허권 등으로 보호되는 물품' 등 마치 특허를 받은 것처럼 기재한 것은 사실과 다르게 정보를 제공하거나 사실을 부풀려 제공하는 행위에 해당된다는 게 공정위의 설명이다.

공정위 관계자는 "이번 조치는 가맹본부의 허위·과장 정보제공 행위에 대해 최초로 과징금을 부과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라며 "앞으로도 공정위는 가맹본부의 허위·과장 정보제공 행태를 면밀히 감시해 나갈 것이며, 위반 행위 적발 시 법과 원칙에 따라 엄중하게 제재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