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금융감독원

[서울파이낸스 김희정기자] 금융감독원은 16일 은행권 청년창업재단의 창업지원센터 디캠프(D.CAMP)에서 청년창업가와 현장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청년창업가들이 창업 초기에 직면하는 어려움과 이에 대한 금융당국과 금융권의 지원방안 등을 논의했다. 금감원은 금융회사와 창업기업의 관계가 일회성 자금지원으로 그치지 않고 동반자적 관계를 유지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관심과 배려를 독려하기로 했다.

진웅섭 금감원장은 "금융권의 투자를 받으려면 사업의 창의성과 혁신성은 물론 철저한 시장분석이 전제돼야 한다"며 "정부와 민간에서 마련한 창업지원 프로그램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준비된 창업을 계획하라"고 조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