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출증가 과도한 금융사, CEO 면담·현장점검"

[서울파이낸스 정초원기자] 정부가 올해 상호금융권의 가계대출 증가율을 한자릿수 이내에서 관리하기로 했다.

정은보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은 16일 기재부, 행자부, 농식품부, 해수부, 산림청 등 관계부처 실·국장과 상호금융 신용부문 대표들이 참석한 '가계부채 관련 관계부처 회의'에서 "리스크관리 없이 가계대출을 과도하게 늘리는 것은 차주 뿐 아니라 해당 금융회사의 건전성에도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선제적인 리스크 관리가 중요하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 참석자들은 최근 상호금융권 가계부채 동향을 점검하고 안정적 관리를 위한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정 부위원장은 "은행권은 작년 4분기 이후 자체적인 리스크관리 강화 등으로 증가속도가 상대적으로 안정적인 것과 달리, 상호금융권은 올해 들어서도 가계대출 증가속도가 다소 높다"며 "미국 FOMC의 기준금리 인상 등으로 향후 국내 시장금리 상승이 당분간 불가피한 상황"이라고 분석했다.

이에 금융당국은 각 금융회사가 자체적으로 계획한 가계대출 관리계획을 제대로 준수하고 있는지 점검하기로 했다. 당초 계획에 비해 과도하게 대출이 증가한 개별 금융회사에 대해서는 최고경영자(CEO) 면담과 현장점검을 실시할 예정이다. 이미 이달 초부터 총 92개 금융사를 대상으로 순차적인 현장점검을 실행하고 있다.

지난 13일 상호금융권에 대한 여신심사 가이드라인을 실시한데 이어, 상호금융권의 고위험대출에 대한 추가충당금 적립 등 건전성 강화조치를 이달 중에 선제적으로 마련할 계획이다. 상세 방안은 오는 20일 발표한다.

이날 참석자들은 가계대출이 우리 경제의 리스크요인으로 작동하지 않도록 사전적인 리스크 관리에 만전을 다해야 한다는 데 공감했다. 관계부처와 각 신용부문 대표는 상호금융권 대상 여신심사 가이드라인이 제대로 안착되도록 지원하고, 소관 조합별, 금고별 면담을 통해 가계대출 증가세를 지속적으로 점검하기로 했다. 또 올해 상호금융권의 가계대출 증가속도를 한자릿수 이내로 관리하는 데 협조할 방침이다.

시장금리가 상승했을 때 부실위험이 상대적으로 높은 고위험대출에 대해서는 건전성 강화 조치를 신속하게 시행할 계획이다. 서민층의 금융애로가 발생하지 않도록 햇살론, 사잇돌대출 등 정책서민금융도 적극적으로 공급한다. 은행, 저축은행에 이어 올 상반기 중으로 상호금융권도 사잇돌대출을 출시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