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파이낸스 정초원기자] 진웅섭 금융감독원장은 "대내외 불안요인이 산재돼 있는 상황에서 향후 미국의 금리인상이 가속화될 경우 우리경제에 큰 부담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진 원장은 16일 미 연준의 금리인상 결정에 따른 '시장상황 점검회의'를 개최하고,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진 원장은 "이미 시장에서 금리인상을 예견하고 있어 시장 영향은 크지 않았다"면서도 "가계부채, 외국인 자금유출, 금융회사 외화유동성 등 주요 위험부문에 부정적 영향이 최소화되도록 경각심을 높여 대응해달라"고 주문했다.

금감원은 탄핵결정 직후부터 가동해온 '24시간 비상대응체계'를 통해 시장상황을 면밀히 모니터링할 예정이다. 또한 기획재정부, 금융위원회, 한국은행 등 관계기관과 긴밀하게 협조해 시장의 불안요인에 신속히 대처해 나갈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