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파이낸스 나민수기자] 탄핵 판결로 5월 조기대선이 확정되면서 4~5월 분양시장, 분양일정이 요동칠 전망이다. 유래가 없던 대통령 탄핵으로 인한 대선인 만큼 국민들의 관심이 선거상황에 집중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16일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15일 기준 4~5월 분양계획물량은 5만4635가구로 집계됐다. 이는 탄핵판결일 전날(3월9일)까지의 계획물량(6만1036가구) 대비 10.5% 감소한 수준이다.

월별로는 △4월 2만5808가구(탄핵직전 3만7732가구. 31.6% 감소) △5월 2만8827가구(탄택직전 2만3304가구. 23.7% 증가) 등으로 4월 계획 물량의 감소폭이 컸다.

권역별로는 △수도권 2만7799가구(탄핵직전 3만403가구 대비 8.6% 증가) △지방광역시 8405가구(작년 1만159가구 대비 17.3% 감소) △지방도시 1만8431가구(작년 2만474가구 대비 10.0% 감소) 등이다.

4~5월 주요 분양물량을 살펴보면 수도권에서는 △롯데건설 고덕 롯데캐슬 베네루체 △대림산업 아크로 서울 포레스트 △효성 용산4구역(가칭) △GS건설 그랑시티자이Ⅱ 등이며 지방에서는 △현대엔지니어링 세종 힐스테이트 리버파크 △흥한건설 사천 그랜드 에르 △제일건설 충주 호암지구 제일풍경채 △한화건설 신진주 꿈에그린 등이다.

권일 리서치팀장은 "한창 성수기이여야 할 4~5월 분양시장이 조기대선으로 인해 분양일정들이 유동적으로 바뀌면서 소비자들도 청약일정 잡기가 다소 곤란하게 됐다"라며 "다만 분양시장에 대한 다른 소비자들의 관심이 낮아지면 그만큼 실수요자 입장에서는 청약 경쟁상대가 줄어들 수 있기 때문에 관심을 갖고 있는 분양물량이라면 당초 계획대로 청약하는 것도 나쁘지 않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