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현대건설이 현대오토에버와 공동 개발한 'Smart BEMS'의 메인화면.(사진=현대건설)

[서울파이낸스 나민수기자] 현대건설은 국내 최초로 제로에너지빌딩 시대의 핵심 기술인 건물에너지관리 시스템(BEMS) 설치확인 1등급을 획득했다고 15일 밝혔다.

BEMS 설치확인이란 올해부터 도입된 면적 1만㎡ 이상 공공건축물의 BEMS 설치 의무화 규정에 발맞춰 한국에너지공단 주관으로 시행되고 있는 제도다. BEMS 설치확인 등급은 9개의 세부 항목에 따라 한국에너지 공단의 확인 및 평가를 통해 기술수준을 1·2·3등급으로 구분해 부여한다. 특히, 기술 수준 1등급을 획득하기 위해서는 에너지 예측 및 자동제어 등의 고도화된 기술이 반드시 필요하다.

현대건설은 현대오토에버와 공동 개발한 'Smart BEMS'를 용인시 마북동 소재 현대건설 연구개발본부 그린스마트 이노베이션 센터에 2014년부터 적용해 이번에 BEMS 설치확인 1등급을 받았다.

현대건설 Smart BEMS에는 △건물 에너지 목표관리(소비·생산) △인공지능 기반 공조복합제어 △MEG(마이크로 에너지 그리드) 최적운전 등 최고 수준의 에너지 예측 및 제어 기술을 적용했다.

현대건설 연구개발본부 관계자는 "Smart BEMS는 기존 모니터링 위주의 소극적인 관리 기술을 뛰어넘는 혁신적이고 능동적인 에너지 효율 관리가 가능하다"며 "실제로 지능형 공조제어기술, 신재생에너지 및 에너지 저장시스템을 활용해 에너지 소비량이 연간 약 25% 절감되고, 에너지 비용이 50% 이상 감소하는 효과를 얻었다"고 설명했다.

한편, 현대건설은 지난 2016년 Smart BEMS를 국토교통부가 선정한 국내 최초의 고층형 제로에너지빌딩 시범사업인 '힐스테이트 레이크 송도 1차'에 설계 적용한데 이어 향후 진행하는 다양한 프로젝트에도 확대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