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파이낸스 이은선기자] 국제통화기금(IMF)이 우리나라의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2.6%로 내려 잡았다.

IMF는 14일(현지시간)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 회의를 앞두고 발표한 'G20감시보고서'를 통해 이같은 전망을 내놨다.

앞서 IMF는 지난해 10월 세계경제전망보고서를 통해 우리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3.0%로 내다봤으나, 4개월 만에 2.6%로 0.4%p를 하향했다. 이는 우리 정부 전망치와 같은 수준으로, 한국은행 전망치(2.5%)보다는 0.1%p 높은 수치다.

세계 경제성장률의 경우 종전과 같은 3.4% 예상 수준을 유지했고, 내년 성장률 역시 3.6%로 내다봤다. 미국의 경우 0.1%p 상향한 2.3%, 중국은 0.3%p 상향한 6.5%로 제시했다. 유럽연합(1.8%)와 일본(0.8%) 성장률도 지난해 10월 전망보다 각각 0.1%p, 0.2%p 올려잡았다.

IMF 측은 "많은 선진국은 아직도 수요가 부족하고 물가 상승이 목표치 미만이지만, 세계 제조업과 무역의 뚜렷한 경기 순환적 상승 반전과 미국의 재정정책 확대에 대한 기대에 힘입어 선진국의 성장률 전망은 전반적으로 개선됐다"며 "신흥 경제국들의 경우 미국 달러 강세와 국제적인 금리 인상에 따른 금융여건 악화로 성장률 예상치가 약간 하향 조정됐다"고 설명했다.

IMF는 일본과 유로존의 성장 전망은 글로벌 제조업의 경기순환적 회복에 힘입어 견조한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으나, 프랑스와 이탈리아, 한국을 포함한 다수의 국가에서는 경제활동이 잠재력에 훨씬 못 미치고 있다고 평가했다.

또 IMF는 감시보고서를 통해 보호무역주의 확산에 대한 우려와 함께 물가상승 압력에 의해 미국이 기준금리 인상 속도를 높인다면, 글로벌 금융여건이 예상보다 훨씬 더 경색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 경우 높은 공공 및 개인 부채와 취약한 은행 재무구조를 지니고 정책적 완충장치가 없는 신흥 경제국들은 자본유출과 금융경색, 급격한 환율 변화 등에 특히 취약할 수 있다는 지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