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파이낸스 나민수기자] 4월에 전국 아파트 분양물량이 지난해보다 11% 늘어난 2만9000가구가 쏟아진다.

15일 닥터아파트에 따르면 4월 전국에서 아파트 41개 단지 2만9361가구가 분양될 예정이다. 지난해 같은 기간(52곳, 2만6427가구) 대비 11.1% 늘어난 것이다. 2000년대 들어선 2015년 4월(71곳, 4만2973가구)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물량이다.

4월 수도권 분양물량은 △서울 3곳 1501가구 △경기 14곳 1만6118가구 등 17곳 1만7619가구다. 지난해(15개단지 7481가구)에 비해 135.5% 늘어난 물량이다.

수도권에서는 고덕주공7단지를 재건축하는 고덕 롯데캐슬 베네루체, 김포 걸포3지구 한강메트로자이(3598가구), 안산 사동 그랑시티자이II(2872가구), e편한세상 양주신도시 3차(1566가구), 의정부 민락2지구 A6블록 공공분양(1540가구) 등 대단지가 분양예정이다.

지방은 24개단지 1만1742가구가 4월에 분양예정이다. 충주 4곳 3487가구, 진주 2곳 1293가구, 창원 2곳 1249가구 순이다. 지난해(37개단지 18,946가구)에 비해 38% 줄었다.

충주 호암지구, 신진주역세권지구, 세종시 등 공공택지에서 분양물량이 쏟아질 예정이다. 호암지구에선 우미린(892가구), 제일풍경채(874가구), 힐데스하임(870가구), 두진하트리움(851가구) 등 3487가구가 4월에 분양예정이다.

세종시에선 3-3생활권 H3, 4블록에 힐스테이트 세종 리버파크(674가구), 신진주역세권지구에선 꿈에그린(424가구), 시티프라디움(869가구)이 분양예정이다. 분양물량이 1000가구 넘는 대단지로는 창원 석전1구역을 재개발하는 메트로시티 석전(1019가구)이 유일하다.

김수연 리서치팀장은 "11.3대책과 탄핵정국으로 2017년 분양시기가 계속 늦어져 분양물량이 4월부터 본격적으로 나올 예정"이라면서 "그러나 재건축 등 정비사업 분양단지는 대선정국을 앞두고 일반분양 시기를 5월 대선이후로 늦추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