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파이낸스 이은선기자] 한국은행이 최근 홍역을 치른 상호저축은행 가계대출 통계 오류와 관련해 담당 직원에 대한 문책 인사를 단행했다. 책임자인 금융통계부장을 교체하고, 금융통계팀장의 직위해제를 결정했다.

한은 측은 14일 "통계 오류 발생 직후 이주열 총재 지시에 따라 전승철 부총재보를 중심으로 관련 부서 진상조사를 실시했다"며 "확인 결과 통계작성 과정에서 담당자가 해당 사실을 충분히 확인하지 않은 채 적절한 조치나 설명 없이 통계를 공표한 것으로 밝혀졌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한은은 담당자 및 책임자에 대한 문책성 인사를 이날부로 발표했다. 경제통계국장과 담당 과장을 엄중 경고하고, 금융통계부장과 금융통계팀장을 각각 교체, 직위해제했다.

이번 문책은 지난 9일 발표된 예금취급기관 가계대출 자료에서 상호저축은행의 대출 증가폭이 실제 증가액보다 부풀려져 발표된 데 따른 것이다. 한은 경제통계국은 저축은행의 1월중 가계대출 증가폭이 9775억원 증가했다고 발표했으나, 4시간 후 실제 증가액은 5083억원이라고 정정했다.

종전 영리성자금으로 가계대출에서 제외했던 일부 대출을 올 1월부터 가계대출로 재분류하면서 실제 증가액과 차이가 있었다는 설명이다. 통계와 함께 이런 사실을 주석 등으로 명시하지 않아 일부 언론에서 저축은행 대출 풍선 효과 우려를 부각하는 등 통계 이용에 혼란을 미쳤다.

한은 측은 이번 문책 인사와 함께 통계 오류의 재발을 막기 위해 문제가 된 상호저축은행 가계부채 통계 편제와 공표 전 과정에 대한 정밀 점검을 실시하고 있다. 특히 통계 편제 시에 적용하는 체크리스트에 미흡함이 없는지를 점검·보완하는 등 내부 체크 시스템도 재정비할 방침이다.

이번 통계 혼선에는 저축은행중앙회와의 소통 부족도 중요 원인으로 파악되는 만큼 유관기관과의 정기 교류를 확대하고, 통계 편제 관련 정보교환을 늘리는 등 소통·협력도 강화하기로 했다.

한은 관계자는 "한은이 생산하는 경제통계와 그 의미가 국민들에게 정확하게 전달될 수 있도록 대언론 설명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