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일 현장점검…"상시 비상대응태세 유지"

   
▲ 사진=금융위

[서울파이낸스 정초원기자] 정은보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은 "최근 국내외적인 상황을 악용해 해킹을 감행하는 경우가 증가하고 있다"며 "작은 위협도 용납하지 않겠다는 자세로 철저하게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13일 정 부위원장은 대통령 탄핵 결정 이후 금융시장 안정을 위한 현장점검의 일환으로 금융보안원을 방문해, 금융권의 사이버 위협요인과 대응태세를 점검했다.

이날 정 부위원장은 "최근 정부에서는 북한의 무력도발, 사드배치 문제, 헌재의 탄핵결정 등에 따라 사이버보안 강화의 필요성이 커지고 있음을 감안해 국가 사이버 위기경보를 '관심'에서 '주의'로 격상했다"며 "금융전산보안도 한층 더 각별한 관심과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금융전산 위기경보 격상 이후 금융회사 전산시스템에 대한 보안점검 등 사이버보안 관리태세를 강화했고, 통합보안관제시스템을 통해 매일 사이버보안 위협과 특이동향을 점검하는 등 상시 비상대응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랜섬웨어 유포, 스마트폰 해킹, 사물인터넷을 활용한 디도스 공격 등 새로운 유형의 보안위협이 증가하고 있으므로 신속하고 면밀하게 대비할 필요가 있다"고 당부했다.

그는 "금융감독원과 금융보안원은 보안 위협에 취약한 부분이 없는지 다시 한번 면밀히 점검해 이상징후 발견시 즉시 조치하고, 전 금융회사에 침해정보를 공유·전파해야 한다"며 "금융결제원·코스콤은 금융공동망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금융회사는 CISO(정보보호최고책임자)를 중심으로 중요 전산시스템 점검, 취약점 즉시 조치 등 자체 보안관리를 강화해 만반의 대비 태세를 유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금융보안사고는 국가 경제에 심각한 피해를 초래할 뿐 아니라, 국민들에게 큰 불안감과 혼란을 가져올 수 있음을 명심해야 한다"며 "금융감독원과 금융보안원, 금융회사, 유관기관이 긴밀하게 협력해 사이버 안전체제를 더욱 견고히 구축함으로써 금융보안을 철저히 지켜주기를 부탁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