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글로벌 12개 업체와 수소차 동맹 참여
현대차, 글로벌 12개 업체와 수소차 동맹 참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정수지기자] 현대자동차(이하 현대차)가 글로벌 수소사회 구현을 위해 한걸음 더 내디뎠다.

현대차는 17일 스위스 다보스에서 공식 출범한 '수소위원회(Hydrogen Council)'의 공식 회원사로 참여한다고 18일 밝혔다.

세계경제포럼(World Economic Forum) 개최 기간 중 17일(현지시간) 발족식을 개최한 수소위원회는 완성차, 에너지 기업 등 13개 업체로 구성된다. 지난 2015년 파리기후변화협약의 목표를 성공적으로 이행하기 위해 뜻을 모았다.

수소위원회 회원사로는 현대차를 비롯해 △가와사키 △다임러 △토요타 △로얄 더치쉘 △린데 그룹 △BMW △알스톰 △앵글로아메리칸 △에어리퀴드 △엔지 △토탈 그리고 △혼다 등이다.

수소위원회는 이들 13개 기업 중 에어리퀴드와 토요타를 초대 의장으로 선출했으며 2개의 의장사를 필두로 활동할 계획이다. 이날 수소위원회는 수소연료를 대체 에너지로 적극 사용해 줄 것을 국제 사회에 강력히 요청했다.

수소 연료가 탄소 가스를 전혀 배출하지 않는 무공해 에너지 원으로서 저탄소, 친환경 사회 구현을 목표로 하는 글로벌 사회에서 핵심 역할을 수행할 수 있기 때문이다. 또, 수소위원회는 앞으로 세계 각국의 정부, 기업, 시민사회와의 지속적인 협업을 통해 수소 연료 상용화에 앞장서기로 했다.

수소위원회는 화석연료, 전기에너지로부터 생산 가능하고 탄소를 전혀 배출하지 않는 무공해 연료인 수소가 미래 신성장 동력 및 환경 문제 해소 차원에서 비중이 점차 커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날 수소위원회 발족식에서 완성차 업계 대표로 기조 연설을 맡은 현대차 양웅철 부회장은 "1990년대 초부터 완성차 업계들은 수소차를 차세대 파워트레인으로 생각하고 개발에 힘썼으며 20년이 지난 지금 상용화를 앞두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완성차 업체들의 노력만으로는 수소차 상용화 실현에 한계가 있기에 수소위원회는 다양한 분야의 기업체들의 참여를 구하기 위해 노력하고 수소사회 구현이라는 공동 목표를 바탕으로 수소사회 실현을 위한 플랫폼을 지속 개발하고 제공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무공해 차량인 수소차 상용화에 최선을 다하고 수소 경제 발전에 적극 이바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