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파이낸스 정초원기자] NH농협금융지주는 금융감독원으로부터 '그룹 신용리스크 내부등급법' 사용 승인을 획득했다고 12일 밝혔다.

신용리스크 내부등급법(IRB, Internal Ratings-Based Approach)이란 금융기관 자체 신용평가시스템에 의해 산출된 부도율, 부도시손실률, 부도시익스포져 등 리스크측정요소를 활용해 신용리스크를 측정하고 활용하는 제도다.

NH농협금융은 그룹 신용리스크 내부등급법 승인 획득을 위해 지난 2014년부터 그룹 단일 신용평가시스템 구축, 신용위험가중자산 산출시스템 개발, 그룹차원의 통제구조 확립 등을 진행해 왔다.

NH농협금융 관계자는 "그룹 신용리스크 내부등급법 승인으로 농협금융의 신용리스크 관리 역량 향상을 기대할 수 있으며, 자회사간 동일 신용평가모형 사용으로 그룹차원의 일관된 신용리스크 관리가 가능해 졌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