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윤재 한국선주협회장은 12일 서울 여의도 선주협회빌딩에서 열린 '2017 정기총회'에서 한진해운 몰락에 대한 안타까움을 토로하고 다같이 힘을 모아 해운산업 재건을 위해 노력할 것을 제안했다. (사진=한국선주협회)

[서울파이낸스 황준익기자] 한국선주협회는 12일 서울 여의도 선주협회빌딩에서 윤학배 해양수산부 차관과 선주협회 회원사 대표들이 참석한 가운데, 2017년도 정기총회를 개최하고 올해 사업계획 및 예산안을 심의의결했다.

이윤재 선주협회장은 개회사를 통해 한진해운 몰락에 대한 안타까움을 토로하고 다같이 힘을 모아 해운산업 재건을 위해 노력할 것을 제안했다.

특히 실추된 해운산업에 대한 이미지 개선을 위해 전력을 다해 국민으로부터 관심과 지지를 받는 산업으로 거듭날 것을 다짐했다.

한편, 선주협회 회원사는 이번 정기총회를 통해 기존 191개 회원사 중 24개사에 대한 퇴회 안건이 가결됨에 따라 167개로 축소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