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BNK프로골프단에 영입된 김지희(왼쪽)·이수빈 프로. (사진=BNK금융그룹)

[서울파이낸스 이은선기자] BNK금융그룹이 지역 골프인재를 양성 차원에서 운영 중인 'BNK프로골프단'이 2명의 신규 선수를 영입했다.

BNK금융은 KLPGA 정회원인 김지희(23, 前 BC카드 소속)프로와 이수빈(19)프로 2명을 영입했다고 12일 밝혔다.

창원 출신인 김지희 프로는 지난 2010~2011년 국가대표를 지내고, 2012년부터 KLPGA 정규투어에서 활약하고 있다.

입단 첫해인 2012년 볼빅 한국 여자프로골프 신인상을 수상하고 2013년 금호타이어 오픈 2위, 2015년 삼다수 마스터스 3위에 오르는 등 우수한 성적을 거두고 있다. 올해에는 KLPGA 정규투어에서 생애 첫 우승에 도전한다.

이수빈 프로는 부산 출신으로, 지난해 프로에 입문한 지역 골프 유망주이다. 2015년 국가대표 상비군 출신으로 올해 정규투어와 드림투어를 오가며 맹활약이 기대된다.

BNK프로골프단은 지역 출신 골프 유망주를 육성하기 위해 2015년 4월 창단했다. BNK금융 관계자는 "프로골프단 창단 3년차를 맞아 신규 선수를 영입하고 각종 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도록 노력하겠다"며 "이외에도 부산, 울산, 경남 체육 유망주들에게 매년 장학금을 수여하는 등 지역 체육계 발전을 위해 다양한 지원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