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근 5년간 주식관련사채 권리행사 현황(표=한국예탁결제원)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기자] 한국예탁결제원은 지난해 주식 관련 사채의 권리행사 금액이 8330억원으로 전년(7845억원) 대비 6.2% 증가했다고 12일 밝혔다.

권리행사 종목은 157종목으로 전년(118종목)보다 33.1% 증가했고, 행사 건수는 전년(2617건)보다 15.4% 줄어든 2214건으로 집계됐다.

종류별 행사 건수를 보면 전환사채(CB)가 35.8% 늘어난 1691건으로 가장 많이 차지했다. 교환사채(EB)는 26.7% 감소한 110건, 신주인수권부사채(BW)는 66.2% 줄어든 413건을 기록했다.

행사금액은 CB가 36.2% 증가한 619억원이었다. EB는 1978억원으로 24.8% 늘었지만, BW는 333억원으로 81.9% 감소했다.

지난해 행사금액 상위 종목은 △아이에스동서 33회 CB(1085억원) △셀트리온 1회 EB(1054억원) △우전앤한단 1회 EB(300억원) 등으로 나타났다.

예탁원 관계자는 "최근 2년간 주식 관련 사채 권리행사 종목수와 금액이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며 "이는 주식시장이 일정 범위 내에서 변동하고 있음에도 전반적으로 호조를 보이는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