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파이낸스 나민수기자] 전세시장이 어느 정도 안정기에 접어들었음에도 상승세가 이어지면서 수도권에서 지난해 아파트 3.3㎡당 평균 전셋값 1000만원을 넘긴 지역이 26곳으로 늘었다.

12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서울 서대문구·구로구·은평구 등 수도권 6개 지역의 아파트 전셋값이 3.3㎡당 평균 1000만원을 돌파했다.

아파트 전셋값이 3.3㎡당 1000만원을 넘긴 것은 2006년 강남구가 처음이었고 이어 2009년 서초구와 경기 과천시 등이 추가됐다. 2013년 서울 중구, 성동구 등이 추가되면서 3.3㎡당 전셋값이 1000만원을 넘은 지역은 10곳으로 늘었고 2014년 14곳, 2015년 20곳에 이어 지난해 다시 6개 지역이 추가돼 모두 26곳으로 늘었다.

지난해 서울에서는 서대문구의 아파트 전셋값이 3.3㎡당 평균 1158만원으로 1000만원대를 돌파했고 은평구 1030만원, 구로구 1025만원 등으로 모두 3곳이 새롭게 합류했다.

경기에서는 안양시가 3.3㎡당 1010만원, 의왕시와 하남시가 나란히 3.3㎡당 1008만원으로 역시 3곳이 추가됐으며 인천에서는 아직 3.3㎡당 1000만원을 넘은 지역이 없다.

아파트 전셋값이 3.3㎡당 1000만원을 넘긴 26개 지역 중에서는 경기 과천시가 3.3㎡당 1989만원으로 가장 높았고 서울 강남구가 1967만원, 서초구가 1915만원으로 뒤를 이으며 모두 3곳이 1900만원대를 넘겼다.

임병철 부동산114 리서치센터 책임연구원은 "수도권 아파트 전셋값 오름세가 이어지면서 3.3㎡당 1000만원을 넘긴 지역이 늘었지만 올해는 경기 일대 입주물량이 대거 늘어나 수도권에서 지난해 수준의 전셋값 상승폭을 기대하기는 어려울 수 있다"고 전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