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롯데카드

[서울파이낸스 박윤호기자] 롯데카드가 연말정산 시 소득공제 항목에서 제외되는 업종에서 최대 30만원을 L.POINT로 돌려주는 '더 받는 프로젝트 2017시즌'을 진행한다고 11일 밝혔다.

해당 업종은 통신요금과 보험료, 해외이용금액, 교통비(버스·지하철·택시), 병원비 등 신용카드 소득공제 항목에서 제외되는 5가지며, 올해 3월 31일까지 PC나 모바일 홈페이지, 스마트롯데 앱을 통해 신청하면 된다.

환급률은 올해 이용금액에 따라 △1000만원 이상 0.7% △3000만원 이상 1.5% △5000만원 이상은 2%가 차등 적용되며, 최대 30만원까지 L.POINT로 2018년 2월 말 고객에게 제공될 예정이다.

앞서 롯데카드의 더 받은 프로젝트는 지난 2016시즌에도 약 17만명이 응모해, 평균 3만8000원씩 총 35억원을 포인트로 제공한 바 있다.

롯데카드 관계자는 "롯데카드의 연말정산 이벤트는 세(稅)테크 효과가 탁월하다는 평가를 받아 올해 일곱 번째로 진행하게 됐다"며 "롯데카드를 꾸준히 이용하는 고객들에게 13월의 보너스를 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