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료=통계청

[서울파이낸스 나민수기자] 지난해 실업자가 100만명을 처음으로 넘어섰다. 15∼29세 청년층 실업률은 1년 만에 역대 최고치를 다시 갱신했다.

11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6년 12월 및 연간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취업자는 2623만5000명으로 1년 전보다 29만9000명 늘었다.

숙박 및 음식점업(4.5%), 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4.6%)의 증가세가 지속됐지만 제조업은 감소로 전환(-0.1%)했으며, 도매·소매업은 감소폭이 확대(-1.4%)됐다. 특히 제조업 취업자 수는 2009년 3.2% 줄어든 이후 7년만에 다시 감소세로 전환했다.

자영업자는 전년보다 7000명(0.1%) 증가했으며 무급가족 종사자는 2만5000명(-2.2%) 줄었다.

실업자는 101만2000명으로 1년 전보다 3만6000명 증가했다. 실업자 통계가 바뀐 2000년 이래 실업자가 100만명을 돌파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실업률은 0.1%p 상승한 3.7%였다. 이는 2010년 3.7% 이후 가장 높다.

청년층 실업률은 9.8%였다. 청년 실업률은 2015년 9.2%로, 역대 최고로 치솟은 데 이어 1년 만에 최고치를 또 경신했다.

지난해 비경제활동인구는 1616만9000명으로 전년보다 6만4000명(0.4%) 증가했다. 재학·수강(-2.3%), 육아(-5.5%) 등에서 감소했지만 연로(5.7%), 가사(0.8%), 쉬었음(2.3%) 등에서 증가한 탓이다. 구직단념자는 44만8000명으로 전년보다 1만6000명 감소했다.

작년 전체 고용률은 0.1%p 상승한 60.4%였다. 고용률은 2010년 58.7% 이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작년 여성 고용률은 전년보다 0.3%p 상승한 50.2%로 처음으로 50%를 넘어섰다.

남성 고용률은 전년보다 0.1%p 상승한 60.4%를 기록했다. 고용률은 50대를 제외한 모든 연령계층에서 상승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비교 기준인 15∼64세 고용률은 66.1%로 전년보다 0.4%p 상승했다.

지난해 12월 취업자는 2616만8000명으로 1년 전보다 28만9000명 늘었다. 월간 취업자 증가 인원은 지난해 10월 27만8000명에서 11월 33만9000명으로 늘었다가 다시 20만명대로 떨어졌다.

제조업 취업자가 11만5000명 감소해 지난해 7월부터 6개월 연속 내리막길을 걸었다. 제조업 취업자 감소 인원은 2009년 9월 이후 가장 감소 폭이 컸던 지난해 10월과 같은 수준이다.

자영업자는 1년 전보다 15만5000명 증가했다. 자영업자는 지난 8월 7만9000명 증가하며 증가세로 전환한 이후 매달 증가폭이 커지고 있다. 숙박 및 음식점업의 증가세는 유지됐지만 제조업의 감소세 지속, 농림어업의 감소 전환, 건설업의 증가폭 축소 등으로 취업자 증가폭이 줄었다.

실업률은 3.2%, 청년층 실업률은 8.4%로 모두 전년 동월과 같았다. 지역별 실업률을 보면 구조조정 영향으로 울산 실업률이 1년전보다 1.3% p 올라간 4.3%를 기록, 상승폭이 가장 컸다.

고용률은 1년전보다 0.2%p 상승한 66.1%였으며 15∼64세 고용률은 같은 기간 0.4%p 상승한 66.3%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