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파이낸스 나민수기자] 올해 1분기(1~3월) 전국 24곳에서 1000가구 이상 대단지 아파트 2만7000여가구가 분양될 예정이다.

10일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올 1분기 전국에 1000가구 이상 아파트는 24개 단지로 이 중 조합원 물량을 제외한 2만7937가구가 일반분양 될 계획이다. 이는 1분기 총 분양 가구수(4만8623가구) 57.5%에 달한다.

지역별로 △수도권 9곳 1만616가구 △부산·광주 등 광역시 7곳 7585가구 △경북·경남 5곳 6014가구 △충남·충북 2곳 2602가구 △전북 1곳 1120가구 등이다.

대단지 아파트는 소규모 단지보다 수요자들의 선호도가 높다. 단지 내 커뮤니티 시설, 조경설계 등이 잘 갖춰져 있고, 거주 인구가 많은 만큼 아파트 주변을 따라 상업·편의시설이 잘 배치돼 주거여건이 우수하다. 수요가 꾸준해 환금성이 좋고 경기상황에 집값이 영향을 덜 받아 향후 시세차익도 기대할 수 있다.

실제로 지난해 전년 대비 가장 높은 가격 상승률을 기록한 경우는 1500가구 이상인 아파트가 6.6%로 가장 높았으며 1000~1500가구 미만이 4.8%, 1000가구 미만 단지는 3%대에 머물렀다.

권일 부동산인포 팀장은 "예정물량인 만큼 월별 물량은 다소 유동적이지만 11.3 규제로 지난해에서 올해로 미뤄진 단지는 1분기에 선보일 가능성이 높다"며 "잔금 대출조건 강화, 금리인상 등으로 시장이 불확실한 만큼 대단지 아파트 분양 결과가 좋을수록 시장 분위기가 긍정적인 쪽으로 반전될 수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