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침체 여파 쇼핑몰 경매시장 '봇물'
경기 침체 여파 쇼핑몰 경매시장 '봇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서울 3개월간 600개 넘어

[이광호 기자]<lkhhtl@seoulfn.com>패션 의류나 전자제품 등 전문아이템을 판매하는 쇼핑상가가 분양부진과 경기침체로 수익성이 악화되면서 경매시장에 쏟아져나오고 있지만, 투자자들에게 외면당하고 있다.

26일 부동산 경매전문업체 지지옥션에 따르면 오는 27일 하루에만 해도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쇼핑몰내 점포 40개가 경매 진행될 예정이다.

지난 10월 노블리제 명품 쇼핑몰을 표방하며 오픈한 명동의 하이해리엇 23개호를 비롯해 명동 캣츠 2개호와 동대문 시즌 2개호, 서초동 국제전자센터 3개호가 경매된다.
아울러 동대문 올레오, 남대문 시장 내에 위치한 삼익패션타운과 코코클럽, 고속버스터미널 상가까지 서울중앙지방법원에 경매를 기다리는 쇼핑몰이 총 집합돼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3월까지 경매시장에 나온 쇼핑몰은 굵직한 것만 집계해도 서울에 600건이 넘는 것으로 조사됐다.

강남역 우수 상권에 위치한 점프밀라노는 390개호가 1월 18일 경매일자가 잡혔다가 현재 기일 변경 상태에 있으며, 영등포에 위치한 지뗌은 55개호를 비롯해서 동대문 상권에 위치한 밀레오레 15개호, 헬로우APM 13개호, 뉴존 39개호, 시즌 20개호, 올레오 12개호가 경매 나왔다.
또한 명동과 남대문도 예외없이 캣츠 5개호, 숭례문 수입상가 11개호가 경매 나왔다. 패션, 의류 쇼핑몰 뿐만아니라 전자제품을 취급하는 테크노마트도 18개호나 등장했고, 서초동 국제전자센터 11개호, 제기동에 전문적으로 한방 약제를 취급하는 상가인 한솔동의보감도 4개호가 나왔다.

쇼핑몰이 경매시장에 줄지어 등장하고 있지만 투자자조차 외면하고 있는 실정이다.
영등포 지뗌은 55개호가 경매에 나왔으나 사는 사람이 없어 10회 유찰된 뒤 지난 1월 감정가의 13% 선에서 모 기업이 모두 낙찰 받았다. 한 점포당 감정가는 대략 1억~1억3천만원 선이었으나 1천만원을 조금 넘긴 가격에 낙찰이 이뤄진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동대문 누죤상가도 유찰만 반복하고 있는 실정이다. 3월 6일에 29개호가 3회차 경매됐으나 모두 유찰돼 4월 10일 4회차를 기다리고 있다. 감정가에 비해 51% 최저가로 진행된다.

한편 지지옥션이 지난 한해 동안 경매된 상가를 오픈형 상가(점유 공간을 칸막이나 간이 벽으로 구분해 주로 의류와 전자제품 등 전문아아템을 취급하는 쇼핑몰 형태) 와 비오픈형 상가(독립된 상가, 근린상가, 아파트 상가)로 나눠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오픈형 상가의 낙찰가율은 48.15%로 비오픈형 상가가 63.33%보다 19.18%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경기도와 인천은 그 차가 더 심했는데 오픈형 상가의 경우 24.54%, 비오픈형 상가는 55.88%였으며. 전국적으로는 오픈형 상가 34.66%, 비오픈형상가 55.87%로 오픈형 상가에 대한 반응은 싸늘한 것으로 조사했다.

지지옥션 강은 팀장은 “오픈형 쇼핑상가는 한 점포라도 비였을 경우 고객들이 발길을 돌리게 돼 층 전체에 매출 타격을 입게 되서 줄줄이 경매 나오게 된다”며 “과잉공급과 불황으로 당분간 경매시장에 많이 등장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싸다고 무턱대고 낙찰을 받아서는 위험하고 현장조사를 통해 영업상태와 임대료 수준, 재임대 가능성 여부를 꼼꼼히 확인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광호 기자 <빠르고 깊이 있는 금융경제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