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파이낸스 나민수기자] 지난해 강남 3구(강남·서초·송파구) 기준 아파트의 3.3㎡ 당 평균 분양가가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9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지난해 강남 3구 기준 아파트의 3.3㎡당 평균 분양가는 3684만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 2007년 3108만원에 비해 576만원이 오른 것이다.         

구별로 살펴보면 서초구의 평균 분양가가 3.3㎡당 4225만원으로 가장 높았다. 서초구는 2015년 3.3㎡당 평균 4102만원으로 처음 4000만원대를 돌파한 이후 지난해에는 이보다 3.3㎡당 123만원이 더 오르며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는 2015년에 이어 지난해에도 서초구 일대 재건축 단지에서 3.3㎡당 평균 4000만원이 넘는 고분양가 행진이 이어졌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실제로 서초구에서는 2015년 10월 분양된 반포 센트럴푸르지오써밋(삼호가든 4차 재건축)이 3.3㎡당 평균 4094만원으로 4000만원대를 돌파했다. 지난해에는 1월 서초구 잠원동에서 분양한 신반포자이(반포한양 재건축)가 일반 아파트로는 역대 최고가인 3.3㎡당 평균 4457만원에 공급됐다.

같은해 10월에는 잠원동 아크로리버뷰(신반포 5차 재건축. 3.3㎡당 4233만원)와 12월 잠원동 래미안 신반포 리오센트(신반포 18·24차 재건축. 3.3㎡당 4394만원)도 4000만원대를 넘겼다.

반면 강남구는 지난해 3.3㎡당 3916만원으로 전년(3.3㎡당 3950만원)보다 34만원 떨어졌다. 강남구에서는 지난해 8월 개포동에서 분양한 디에이치아너힐즈(개포주공 3단지 재건축)가 3.3㎡당 평균 분양가 4259만원으로 4000만원을 넘겼다.

송파구도 지난해 3.3㎡당 평균 분양가가 2401만원으로 직전해인 2015년의 3.3㎡당 2496만원보다 95만원 떨어졌다. 송파구에서는 지난해 11월 풍납동에서 분양한 잠실올림픽아이파크가 3.3㎡당 평균 분양가 2600만원이었고 이보다 1년 전인 2015년 11월 가락동에서 분양한 송파헬리오시티가 3.3㎡당 2567만원이었다.

지난해 전국 아파트의 3.3㎡당 평균 분양가는 1052만원이고, 서울은 평균 2131만원으로 최고점인 2008년의 2171만원을 넘지 못했다.

이런 가운데 청약규제를 강화한 11·3 부동산 대책으로 강남권 재건축 시장이 직격탄을 맞으면서 올해는 지난해 수준의 고분양가 행진을 기대하기는 어려울 전망이다.

이미윤 부동산114 리서치팀 과장은 "11·3 부동산 대책 이후 강남 재건축 아파트값이 약세를 이어가고 있는 데다 청약규제 강화로 청약시장이 실수요 위주로 재편되고 청약경쟁률이 둔화하는 상황에서 올해는 강남 3구에서 분양하는 단지라 하더라도 작년 수준의 고분양가를 책정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내다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