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파이낸스 나민수기자] 정부가 2014년 담보인정비율(LTV)과 총부채상환비율(DTI) 규제를 완화한 이후 상승세를 이어오던 서울지역 서민형 아파트의 평균 매매가격이 처음으로 하락했다.

9일 KB국민은행의 주택가격동향조사 자료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가격을 5분위로 나눴을 때 하위 20~40%에 해당하는 2분위 평균 아파트 가격은 지난해 12월 3억9317만원으로, 전월인 11월(3억9604만원)에 비해 287만원 떨어졌다.

서울지역의 2분위 아파트 평균매매가가 떨어진 건 정부의 부동산 규제가 완화된 2014년 8월 이래로 처음이다. 2분위 아파트 가격은 2014년 8월 3억2611만원에서 작년 11월 3억9604만원으로 6993만원 상승했다.

3분위(하위 40~60%) 아파트 매매가도 지난해 12월 하락했다. 작년 11월 5억694만원을 찍은 후 다음 달인 12월 5억666만원으로 29만원 떨어졌다. 3분위 아파트는 2014년 8월 4억2232만원에서 2016년 11월 5억694만원으로 약 2년 반 동안 8462만원 올랐다.

전체 서울 아파트의 매매가도 상승폭이 둔화하고 있다. 서울 아파트 매매가는 지난해 12월 전월대비 160만원 올랐다. 이전 석달치(9~11월)를 기준으로 매월 평균 707만원씩 상승한 것에 비하면 4분의 1토막이 난 셈이다.

박원갑 KB국민은행 부동산 수석전문위원은 "금리 인상과 더불어 정부 가계부채 대책으로 금융권의 대출 문턱이 높아진 점, 공급과잉에 따른 수급 불균형 등으로 부동산 시장은 악재가 겹친 상황"이라며 "시장이 예상보다 빠르게 냉각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