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점] '연임 도전' 권오준 포스코 회장, '최순실 리스크' 극복할까?
[초점] '연임 도전' 권오준 포스코 회장, '최순실 리스크' 극복할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연하게 대처" 정면돌파 의지…내년 1월께 윤곽

[서울파이낸스 황준익기자] 내년 3월, 3년 임기가 끝나는 권오준 포스코 회장이 연임에 도전한다. '최순실 게이트'에 연루됐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의연하게 대처하겠다"며 정면돌파 의지를 밝혔다.

권오준 포스코 회장은 9일 서울 대치동 포스코센터에서 열린 정기 이사회에서 이사회의장인 이명우 동원산업 사장에게 연임의사를 밝혔다.

권 회장은 "지난 3년간 추진해 온 정책을 안정적으로 마무리하고 남아있는 과제를 완수하기 위해 회장직 연임 의사를 표명한다"며 "회사 정관과 이사회 규정에 따른 향후 절차를 충실히 따르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권 회장은 이사회 참석 후 회장 인사와 포레카 매각과정에서 불거진 의혹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는 "진실을 말하고 의연하게 대처하겠다"고 말했다.

포스코 규정상 회장은 임기 종료 3개월 전까지 연임이나 퇴임 의사를 알려야 한다. 권 회장이 연임 의사를 밝힘에 따라 이사회는 곧바로 CEO후보추천위원회를 꾸려 권 회장에 대한 자격 심사에 들어간다. CEO후보추천위는 사외이사로만 구성된다. 포스코 사외이사진은 현재 6명이다. 정원은 7명이라 한 자리가 비어있다.

사외이사진은 이명우 동원산업 대표이사 사장, 신재철 전 LG CNS 대표이사 사장, 김일섭 서울과학종합대학원 총장, 선우영 법무법인 세아 대표, 박병원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김주현 전 현대경제연구원 원장이다.

CEO후보추천위가 권 회장의 연임이 적격하다고 판단하면 이사회를 거쳐 내년 3월 주주총회에서 연임을 결의한다. 큰 변수가 없다면 내년 1월 내에 권 회장의 연임 여부의 윤곽이 드러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역대 포스코 회장은 1990년대 초중반 임기를 마치지 못한 황경로, 정명식 회장을 제외한 나머지 5명 모두 연임에 성공했다.

하지만 권 회장의 연임가도가 순탄치 않을 수도 있다. '최순실 게이트'에 연루됐다는 의혹, 이른바 '최순실 리스크'가 무엇보다 큰 부담이다. 포스코 측은 전면 부정했지만 권 회장 인선과 임원 인사에 청와대가 개입했다는 일각의 의구심은 여전하다.

권 회장은 옛 광고 계열사였던 포레카를 매각하는 과정에서 차은택씨가 개입, 지분을 강탈하려 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지난달 검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기도 했다. 권 회장의 연임을 위해서는 이 문제가 말끔히 해소돼야 하고, 그러러면 특검 수사 진행 과정을 좀 더 지켜봐야 할 것이라는 관측이 많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