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삼성 오픈소스 컨퍼런스' 개최
삼성전자, '삼성 오픈소스 컨퍼런스'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박수진기자] 삼성전자가 17일부터 양일간 우면동에 위치한 삼성전자 서울 R&D 캠퍼스에서 '삼성 오픈소스 컨퍼런스(SOSCON)'를 개최한다.

'오픈소스'는 소프트웨어의 소스 프로그램을 무료로 공개해 누구나 자유롭게 소프트웨어를 개발하고, 재배포할 수 있도록 하는 소프트웨어 또는 활동이다.

올해로 3회째를 맞이하는 '삼성 오픈소스 컨퍼런스'는 매년 1000명 이상의 개발자가 참여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오픈소스 컨퍼런스다. 올해는 처음으로 삼성전자 소프트웨어와 디자인의 중심인 서울 R&D 캠퍼스에서 소프트웨어 개발자들을 초대한 가운데 진행된다.

컨퍼런스 첫날인 17일에는 조승환 삼성전자 소프트웨어센터 부사장의 환영사를 시작으로 이효건 소프트웨어센터의 부사장과 김영윤 상무, 아파치 재단(Apache Software Foundation)의 설립자 브라이언 벨렌도프(Brian Behlendorf), 파이썬 소프트웨어 재단(Python Software Foundation)의 한국인 최초 이사인 김영근 등 오픈소스 업계의 글로벌 리더들이 기조 연설자로 참여했다.

이들은 사물인터넷(IoT)과 플랫폼 등의 주요 기술 전망뿐만 아니라 오픈소스를 통한 협업과 공유의 가치에 대해 발표했다.

특히 올해 기조연설에서는 △마이크로소프트사와의 기술 협력을 통해 타이젠에 NET 도입 △세탁기, 에어컨 등 저사양 기기용 경량 OS(Operating System)인 '타이젠 RT'의 오픈소스 공개 등 타이젠 플랫폼의 새로운 도약과 성장을 위한 핵심 전략이 발표돼 참석한 개발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2000명 이상이 등록을 하는 등 많은 개발자들의 관심 속에 사전 참가 신청이 조기 마감된 이번 행사에서는 사물인터넷, 플랫폼, 빅데이터·클라우드, 웹, 머신 러닝 등 오픈소스 업계의 현재와 미래를 아우르는 다양한 주제의 기술 세션이 마련됐다.

또한, 미래의 스마트홈을 주제로 진행되는 삼성전자의 가전 해커톤 행사에서는 사물인터넷 기능이 탑재된 '패밀리 허브' 냉장고를 위한 독창적인 서비스 아이디어를 구현하기 위해 참가자들이 무박 2일 간의 열띤 레이스를 펼친다.

조승환 삼성전자 부사장은 "삼성전자가 소프트웨어 중심 기업으로 자리매김 하기 위해서는 오픈소스 기반의 개방형 협력을 통한 기술 혁신이 중요하다"며 "이번 행사가 오픈소스 개발자 간의 소통의 장뿐만 아니라 국내 오픈소스 생태계 구축의 기반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컨퍼런스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삼성 오픈소스 컨퍼런스' 공식 웹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