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QM6는 출시 한 달간 사전계약 9000여대를 기록하며 순항하고 있다. (사진=정수지 기자)

ANC로 소음 줄이고 4륜으로 안정감 확보…2740만원부터

[서울파이낸스 정수지기자] 올해 상반기 SM6를 출시하며 세단 시장에 흥행 돌풍을 일으킨 르노삼성자동차가 SM6의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버전 'QM6'를 연이어 시장에 선보였다.

현대차 싼타페, 기아차 쏘렌토와의 정면 승부를 선언하며 나타난 QM6는 출시 한 달간 사전계약 9000여대를 기록하며 국내 SUV 시장에 성공적으로 이름을 알리고 있다.

외관 디자인은 SM6 디자인에 대한 회사의 확고한 믿음과 시장의 호평에 힘입어 SM6의 스타일링을 그대로 계승하면서도 SUV만의 터프함을 보여준다. 전면부는 C자형 LED 헤드램프가 르노삼성만의 브랜드 아이덴티티를 확실히 뿜어내면서도 보닛 부분이 SM6보다 두터워 묵직하고 안정적이다. 펜더로 경계를 만들어 더욱 볼륨감을 강조한다.

라이트 가이드 기술을 접목한 3D 타입 LED 리어 콤비네이션 램프로 꾸며진 후면부는 SM6에서 보여준 고급스러움을 그대로 옮겼다. 수평으로 디자인된 후미등은 넓은 전폭을 더욱 강조하고 테일게이트에 새겨진 르노삼성 로고로 시선을 이끈다.

   
▲ QM6 내부 (사진=르노삼성자동차)

크롬 장식도 빼놓을 수 없다. 측면 크롬 장식은 헤드라이트 하단부터 양측면을 가로지른다. 트렁크 아래 부분에도 크롬 머플러를 더해 수평적 디자인을 강조했다. 자칫 지루하고 뚱뚱해보일 수 있는 외관을 크롬 라인으로 깔끔하게 정리하고 안정성을 돋보이게 하기 위함이다.

내부는 디자인도 SM6를 옮겨놨다. 수평으로 겹쳐진 여러 겹의 레이어를 이용했다. 대시보드와 도어 패널 상단은 소프트 터치 재질과 쿠션폼이 들어가 부드럽고 고급스럽다. 스티어링 휠이나 쉬프트 노브, 통풍구 등에서도 크롬 데코를 찾아볼 수 있다. 센터콘솔 양쪽 손잡이와 암레스트는 가죽커버와 스티치 장식으로 마감했다.

이날 시승한 코스는 충북 제천 리솜 포레스트를 출발해 청풍 리조트 힐하우스로 향하는 54km. 탑승차량은 QM6의 최상위 트림 'RE 시그니처'를 시승했다. 먼저 운전석에 앉으니 시트가 가히 일품이다. SM6에서 느꼈던 나파가죽의 보드라움과 안락함이 그대로 느껴진다. 코너링 시 몸을 단단하게 잡아주는 세미 버킷시트가 허리를 지탱해준다.

   
▲ 하단을 가로지르는 측면 크롬 장식을 통해 수평적 디자인을 강조했다. (사진=정수지 기자)

시동을 켜니 계기판과 S-Link가 눈에 띈다. 계기판은 S-Link에서 초록, 빨강, 보라 등 색깔 및 밝기를 지정할 수 있다. 8.7인치 S-Link는 인포테인먼트, 내비게이션, 핸즈프리 전화, 라디오, 주행 보조기능, 차량 시스템 등 모든 기능을 제어하는 시스템이다. 특히 내비게이션 화면은 손가락으로 확대, 축소할 수 있고 페이지스크롤, 드래그 앤 드롭 등도 가능하다.

악셀을 밟고 본격적으로 주행을 시작해보니 핸들이 부드럽고 가벼워 조작이 용이하다. 산 꼭대기에서 아래로 내려가는 와인딩 구간 전 ALL MODE 4X4-i 시스템을 이용, 4WD 모드로 조정하니 확실히 차를 잡아주는 게 느껴진다. 4WD으로 조작할 시 속도는 조금 떨어지지만 와인딩 구간에서 쏠림없이 네 바퀴가 고루 땅에 닿아 지탱해주는 게 느껴진다.

초반 반응속도가 민첩하진 않지만 고속에서는 흔들림 없이 곧 잘 나간다. 160km/h 이상 속도에서도 차량 진동과 소음은 거의 없을 정도로 정숙성이 뛰어나다. 차량에는 액티브 노이즈 캔슬레이션(ANC)을 적용해 차 안에서 소음 원인을 분석, 그에 맞는 반대파를 발생시켜 노이즈를 상쇄한다고 한다. 가솔린 엔진이라고 착각했던 것도 이 이유에서다.

   
▲ QM6 후면부 (사진=르노삼성자동차)

차량에는 2ℓ dCi 고효율 디젤 직분사 터보엔진과 7단 수동모드를 지원하는 일본 자트코의 첨단 엑스트로닉 무단변속기가 탑재됐다. 최고출력 177마력, 최대토크 38.7kg.m를 구현한다.

이날 제동능력도 호평을 받았다. 한 기자는 이제까지 타 본 차 중에 브레이크가 가장 좋은 차라고 평할 정도였다. QM6 뒷바퀴 브레이크는 벤틸레이티드 방식으로, 일반 솔리드 방식보다 제동 성능이 우수하다.

아쉬운 점은 SM6와 달리 주행모드를 선택할 수 없다는 점이다. 일반 또는 에코 모드만 가능해 폭발적인 가속은 불가능하다. 때문에 가벼운 핸들, 안정적인 주행, 조용한 내부 등을 고려했을 때 도심형 SUV로 제격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주행 후 뒷좌석을 살펴봤다. 최대 289mm 공간을 확보할 수 있어 레그룸은 넉넉하다. 그러나 뒷좌석 등받이는 조절이 불가능해 다소 불편했다. 트렁크는 뒷좌석을 원터치 이지 폴딩 기능으로 완전히 접었을 때 최대 942ℓ까지 적재 가능하다.
 
판매가격은 부가세 포함 2WD △SE 2740만원 △LE 2900만원 △RE 3110만원 △RE 시그니처 3300만원, 4WD △LE 370만원 △RE 3280만원 △RE 시그니처 3470만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