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오피스텔 경매 낙찰가율 8년만에 90% 돌파
강남 오피스텔 경매 낙찰가율 8년만에 90% 돌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나민수기자] 강남3구 오피스텔이 저금리 기조와 늘어난 임차수요를 바탕으로 높은 인기를 얻고 있다. 매매시장을 선행하는 특성을 지닌 경매시장에서는 과열 조짐도 나타나고 있다.

4일 경매정보업체 부동산태인에 따르면 7월 말 기준 강남3구 소재 오피스텔 낙찰가율은 서울 전체 88.2%보다 4.8%p 더 높은 93%를 기록했다.

강남3구 오피스텔 연도별 낙찰가율이 90%를 넘어선 것은 국제 금융위기가 발생한 지난 2008년 94.01% 이후 8년 만에 처음이다.

부동산경매 낙찰가율은 감정가 대비 낙찰가 비율을 의미하며 이 수치가 높을수록 해당 부동산의 인기가 높은 것으로 본다.

입찰경쟁도 치열하다. 올해 낙찰된 강남3구 소재 오피스텔 28개에 대한 입찰자 수는 219명으로 입찰경쟁률은 지난 2008년 기록한 6.17대 1 이후 가장 높은 7.8대 1에 달했다.

서울 전체 경쟁률 4.8대 1 과 비교하면 낙찰건마다 평균 3명이 더 입찰한 셈이다. 실제 20명 이상이 입찰에 참여한 오피스텔 경매물건 7개 중 4개가 강남3구에 위치했다.

매매시장을 선행하는 법원경매시장에서 이처럼 오피스텔이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이유로는 △저금리 기조 △풍부한 임차수요 △중도금 무이자 혜택 등이 지목된다.

권강수 한국창업부동산정보원 이사는 "저금리 기조가 고착화되면서 은행 대출로 인한 이자부담이 줄어듦에 따라 수익률을 높일 수 있는 여지가 넓어졌다"며 "임차인 수급이 용이한 강남3구의 경우 투자성과를 빨리 안정적으로 얻을 수 있어 투자 수요도 그만큼 늘어난 것"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