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국제해저케이블 통합관제센터 개소
KT, 국제해저케이블 통합관제센터 개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KT 직원이 부산 송정에 위치한 '국제해저케이블 통합관제센터'에서 해저케이블 장애여부를 확인하고 있다. (사진=KT)

[서울파이낸스 이호정기자] KT는 부산 송정에 세계 최대의 해저통신망을 운용, 관제하는 '국제해저케이블 통합관제센터(SNOC:Submarine Network Operation Center)'를 개소했다고 16일 밝혔다.

국제해저케이블 통합관제센터는 현재 KT에 수용돼 있는 APCN2, KJCN, CUCN 등 7개 국제해저케이블의 운용과 APG(Asia Pacific Gateway), NCP(New Cross Pacific) 케이블에 대한 관제 및 컨트롤 타워 역할을 수행한다.

국제해저케이블 통합관제센터는 해저케이블을 육지와 연결하는 육양시설, 네트워크 시스템, 관제시설로 분산돼 운영돼 왔던 기존 구조의 모든 시스템을 통합했다. 이를 통해 빠른 장애확인 및 위기대응이 가능해 졌으며, 안정적인 국제인터넷 트래픽 관리와 고품질 국제방송망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KT는 이번 개소를 계기로 30여년간 축적한 국제해저케이블 분야 노하우와 기존에 보유중인 '국제통신 재난 관리시스템(ISO 22301인증)'이 연계돼 KT의 네트워크 운용기술과 관제능력이 한층 업그레이드 됐다고 설명했다.

특히 KT는 국제해저케이블 통합관제센터가 안정적인 네트워크 연결이 필요한 글로벌 ICT 기업의 IDC 또는 연구개발(R&D) 센터의 국내 유치 및 국가간 국제전용회선(100Gbps급 이상) 서비스 수주에 기여 할 것으로 전망했다.

오성목 KT 네트워크부문 부사장은 "이번 국제해저케이블 통합관제센터를 통해 국제해저케이블 네트워크 구성과 운용부터 위기대응까지 한 곳에서 모두 처리가 가능해져 평창동계올림픽과 같은 국제행사의 안정적인 진행과 서비스를 제공 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KT는 국제해저케이블 통합관제센터를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의 대용량 국제 인터넷망, UHD 방송, 로밍 트래픽 처리뿐 아니라 성공적 5G 시범서비스를 위한 기반으로도 활용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