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분양권 프리미엄의 유혹
[기자수첩] 분양권 프리미엄의 유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나민수기자] 올해 2월 판교의 한 아파트에서는 분양권 전매 프리미엄(웃돈)이 3억6000만원이나 붙어 거래됐다. 이 정도면 정말 로또에 당첨됐다고 봐도 과언이 아니다.

최근 시장에서는 단기 시세차익을 노린 '단타족'이 대거 몰리면서 분양권 거래도 활발해졌다.

지난달까지 거래된 분양권은 4만1794건으로 가구당 평균 1412만원의 프리미엄이 붙어 팔렸다. 프리미엄이 1억원 이상인 분양권도 총 205건에 달했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떴다방 업자들을 중심으로 당첨 확률이 높은 특별공급 대상자에게서 최소 100만원에서 최고 1500만원을 주고 주택청약 통장을 매입, 수억원의 수익을 올린 사례가 적발되기도 한다.

이들은 "당첨만 되면 가만히 앉아서 몇천만원의 프리미엄이 보장되는데 청약을 안할 이유가 없다"고 말한다.

분양권 거래가 이상 열기를 보이는 것은 정부의 저금리 기조는 물론 경기 악화로 오피스텔 등 임대 투자처들이 난항을 겪으면서 투자자들이 단기 차익을 낼 수 있는 부동산 시장으로 눈을 돌리고 있기 때문이다.

견본주택에서도 광고전단 등을 통해 주변 단지들의 프리미엄을 설명하며 최소 몇천만원은 가능하다며 투기를 부추기고 있는 상황이다.

시세차익을 남기는 것을 나쁘다고 탓할 수만은 없다. 하지만 프리미엄을 노린 단기 매매와 업자들의 탈법행위은 경쟁률과 거래비용의 거품을 만들어 실제 거주하려는 수요자들이나 세입자들에게 적지 않은 피해를 초래한다.

전문가들은 프리미엄은 언제 사라질지 모르는 신기루 같다고 조언한다. 부동산 경기가 좋을 땐 수천만원의 프리미엄도 기대할 수는 있겠지만 예상치 못한 변수로 거래 심리가 위축되면 그 피해는 주택 실수요자인 대부분의 서민들에게 고스란히 돌아가기 때문이다.

경제의 투명성이 어느 때 보다 강조되는 요즘 분양시장이 소수를 위한 투기장으로 변질되지 않도록 수사·세무당국의 적극적인 개입과 위법사항에 따른 엄중한 처벌이 필요한 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