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소셜커머스, 수천억 손실도 괜찮아?
[기자수첩] 소셜커머스, 수천억 손실도 괜찮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김태희기자] 무려 8313억원의 영업손실에도 "괜찮아"라고 자신있게 말하는 업체들이 있다. 한해 수백조원의 매출을 올리는 대기업이 아니다. 바로 소셜커머스 3사 쿠팡과 위메프, 티몬이다.

덩치는 커지고 있지만 해마다 늘어나는 영업손실을 어떻게 해석해야 할지 누가봐도 난감하다. 소셜커머스가 태동한지 수년에 불과한 데다 3사 모두 적자경영을 하고 있다는 점이 혼란을 부추기는 주된 배경이다.

일단 혹자는 장사치가 적자를 본 것은 '이유 불문 잘못됐다'고 비판하지만, 혹자는 '성장통으로 해석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하지만 분명한 것은 소셜커머스 3사의 시장 규모가 체감하기 힘들 정도로 급격히 커지고 있다는 점이다. 소셜커머스를 '걸음마 수준'이라고 폄훼했던 유통공룡들조차도 이들과 가격전쟁을 불사할 정도다.

직매입 구조를 도입해 최저가 경쟁의 포문을 연 쿠팡은 로켓배송 시작 2년 만에 매출액 1조원을 돌파했다. 더욱이 지난해는 지속된 소비침체로 유통업계 전반이 혹독한 불경기에 시달리던 상황이었다.

쿠팡은 매출액 3485억원을 1년새 1조1338억원으로 키우며 '미친' 성장세를 기록했다. 앞으로는 위탁판매를 없애고 직매입과 오픈마켓 구조로 사업을 운영할 방침이다. 위탁판매 수수료율 만으로는 소셜커머스의 적자 구조를 메울 수 없다는 판단에서다.

티몬과 위메프도 지난해부터 직매입 상품 판매를 시작하며 쿠팡의 뒤를 쫓아가고 있는 만큼, 앞으로 시장 규모가 기하급수적으로 확대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특히 쿠팡은 소비자의 변화에 맞춰 필요한 모델을 발견해내고 투자금을 이용해 시장에 바로 적용시키고 있다. 일부 시행착오들로 잡음을 만들기도 했지만 성적표는 김범석 대표의 예상대로 나왔다. 이런 과정에서 발생하는 적자 쯤(?)은 성장통에 불과하다.

심지어 이들 업체들은 '마진율' 즉 수익성에 큰 의미를 두지 않는 분위기마저 감지된다. 이른바 '치킨게임'을 통해 경쟁업체들만 쓰러뜨리면 모든 문제가 해결될 것처럼.

하지만 원치 않는 변수는 어디든 존재한다. 최저가 경쟁은 물론 배송 전쟁에도 대형마트와 오픈마켓들이 합세하며 소셜커머스를 위협하기 시작한 것이다.

모든 돌발변수를 임기응변으로 대응할 수는 없다. 특히 소셜커머스 업체들처럼 영업손실을 투자금으로 메우는 구조에서는 자칫 돌이킬 수 없는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 업체 3사가 투자금 유치에 더욱 필사적인 것도 이 때문일 것이다.

다소 잔인하다고 할 수 있겠지만 이들을 견제하는 유통업체들은 매년 나오는 소셜커머스 3사의 감사보고서를 손꼽아 기다린다. 이제는 해마다 '살아남는 일'이 소셜커머스의 전부가 돼 버린 것은 아닌지 안타까운 마음 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