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흥, 제일 둘 다 '믿는' 서버러스 의중은 과연 무엇?
조흥, 제일 둘 다 '믿는' 서버러스 의중은 과연 무엇?
  • 서울금융신문사
  • 승인 2002.12.11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할 만한 상대" vs "적자(嫡子) 대접 당연"
11일 공자위 조흥은행 매각 소위에서 특별히 결정된 사항이 없는 가운데 유력한 인수 주체 중 하나인 서버러스 컨소시엄의 의중에 대해 제일, 조흥은행이 서로 다른 입장이어서 눈길을 끈다.

매각소위는 이날 오후 회의를 열어 신한지주와 서버러스의 원매 가격은 10일 기준 조흥은행 종가(4,860원) 보다 높으며, 양측의 제안은 현재로선 어느 쪽이 우위라고 밝힐 수 없다고 발표했다.

또한 양측 모두 풋백옵션에 대한 구체적인 요구는 없었지만, 양측 모두 사후 부실에 대해서는 정부가 책임을 져야한다는 원칙적인 요구를 한 것으로 밝혀졌다.

한편 공자위나 정부가 이후 최종 결정에서 서버러스의 손을 들어줄 경우, 제일과 조흥은행은 이를두고 서로 자기측에 유리한 해석을 하고 있어 귀추가 주목된다.

제일은행은 당연히 대주주인 뉴브리지캐피탈과 손을 잡은 서버러스 측이 조흥은행을 인수할 경우 적자 대접이 당연하다는 주장을 펴고 있다. 따라서 이후 통합이나 합병이 추진될 경우 제일은행을 주축으로 흡수합병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그러나 조흥은행은 서버러스가 인수 대상으로 결정될 경우 해볼만 하다는 관측을 하고 있어 그 내막에 궁금증을 갖게 하고 있다.

조흥은행은 서버러스가 인수 대상자로 선정되면 뉴브리지 캐피탈의 제일은행 지분을 인수하거나, 적어도 경영권 마저 넘겨받을 것이라는 관측을 하고 있다. 즉, 뉴브리지캐피탈이 현금 등을 받고 철수할 것이라는 주장이다.

이렇게 되면 이전 부실채권 매각 및 5억 달러 지분 협상 타결을 보았던 서버러스 측과 원만한 또는 대등한 관계에서 제일은행과 통합 과정을 밟을 수 있다는 판단이다. 조흥은행은 지난 상반기 서버러스와 5억 달러 지분 협상을 타결했다가 금융당국의 반대로 무산된 적이 있다.

물론 이러한 관측에 대해 제일은행은 말도 안되는 아전인수식 해석이라고 반박하고 있다. 서버러스는 뉴브리지 캐피탈이 단독으로 조흥은행 인수 대상자에서 제외되자 자격을 갖추기 위해 불러들인 최소한의 파트너에 불과하다는 주장이다.

따라서 서버러스가 조흥은행 인수 협상자로 선택될 경우 당연히 뉴브리지 캐피탈과 제일은행측이 조흥은행을 통합하는 과정을 밟게될 것이라는 주장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