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설 차례상 비용 26만원…"전통시장이 더 저렴"
올해 설 차례상 비용 26만원…"전통시장이 더 저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구변경기자] 올해 설 차례상 비용은 대형마트보다 전통시장에서 장을 보는 것이 더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올해 차례상을 차리려면 약 26만원의 비용이 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는 서울시내 25개 구 전통시장 50곳, 대형 유통업체 15곳, 가락시장을 대상으로 설 수요가 많은 36개 품목을 조사한 결과 전통시장 구매비용은 25만7234원으로 지난해(24만7976원)보다 3.7% 올랐다고 21일 밝혔다.

대형 유통업체는 31만5980원으로 전통시장이 18.6% 더 저렴했다. 가락시장 소매가격은 22만7635원으로 조사됐다.    

자치구별로는 강남과 송파, 영등포구가 평균 27만원대로 높았고 도봉과 마포, 구로구는 평균 23만원대로 조사돼 상대적으로 낮았다.

소와 돼지 등의 사육 두수가 줄어 육류 가격은 지난해보다 16% 상승하는 등 강세를 띄고있다.

과일류는 전체 생산량은 많지만 명절용 대과가 부족해 소폭 상승세를 보였다. 참조기는 어획량 증가와 정부 비축물량 방출로 지난해 3마리에 1만4772원에서 올해 1만2600원으로 가격이 내려갔다.

한편, 공사는 홈페이지에 설 명절 성수품 가격지수와 주요 품목 거래 동향을 공시하고, 다음달 1일 설 차례상 구매비용을 한번 더 발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