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여전한 선택약정할인 숨기기
[기자수첩] 여전한 선택약정할인 숨기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이호정기자] 휴대전화 '호갱' 양산을 막기 위해 단말기유통구조개선법과 20% 요금할인 제도가 도입됐지만 일선 영업점들은 여전히 선택약정할인 숨기기에 급급한 분위기다.

기자가 직접 서울 소재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직영점을 둘러본 결과 대부분의 매장에서 휴대폰 구매 상담 시 공시지원금 기준으로 안내했다.

이통사를 통해 스마트폰을 구입할 때 소비자는 선택약정 할인이나 공시지원금을 선택할 수 있지만, 선택약정에 대해 묻자 그제서야 '요금이 더 싸다'고 소개했다.

선택약정 할인제도는 휴대전화를 사면서 지원금을 받지 않는 조건 하에 12개월 혹은 24개월 간 월정액사용료의 20%를 할인주는 제도다.

이 제도는 실제 고가의 휴대폰 구매 시 공시지원금보다 대부분 유리하다. 물론 저렴한 폰을 쓰거나 사용하는 요금제에 따라 공시지원금을 받을 때 혜택이 더 큰 경우도 있다.

다만 두 가지 방식을 모두 제시해 소비자에게 선택권을 줘야 하는데도 일선 영업점에서는 잘 지켜지지 않고 있다는 점이 문제다.

이같은 사례가 반복되는 이유는 동일한 스마트폰을 공시지원금과 선택약정으로 각각 팔았을 때, 이통사가 휴대전화 유통점에 지급하는 리베이트 차이 때문이다. 해당 영업점 관계자도 공시지원금으로 판매하는 것이 선택약정 할인으로 판매하는 것보다 약간의 이익이 더 남는게 사실이라고 귀띔했다.

결국 이통사의 리베이트 정책으로 애꿎은 소비자들만 피해를 보고 있는 셈이다.

올해는 이동통신 3사 모두 사상 첫 연간 매출 동반감소가 예상되고 시장도 포화 상태에 이르면서 돌파구 마련이 시급한 상황이다. 하지만 휴대전화 호갱 논란은 결국 업계 전반에 부정적 이미지만 심어줄 수 있다.

이통사들은 일선 영업점 탓만 할 게 아니라 소비자들로부터 신뢰를 쌓을 수 있는 시스템 마련에 나서야 할 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