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거래소 지주회사법을 둘러싼 잡음
[기자수첩] 거래소 지주회사법을 둘러싼 잡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고은빛기자] 큰 무리없이 순항할 것처럼 보였던 거래소 지주회사 전환이  좀처럼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거래소 안팎의 잡음 탓이다.

얼마전 최경수 이사장은 지주회사법 논의 과정에서 부산 본점 명시가 불합리하다는 지적이 정무위원회에서 제기되자, 직원을 직접 보내 부산 민심 달래기에 나섰다. 그간 최 이사장은 거래소 지주회사법은 거래소의 글로벌 경쟁력과 직결된다며 조속한 추진을 강조해 왔다.

최근 송년회에서도 "내년 거래소 창립 60주년을 맞아 지주회사 법이 꼭 통과되는 것이 내 바람"이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일단 부산지역 의원들이 지난 2005년 통과된 자본시장법의 부칙인 '거래소 본점은 부산광역시에 둔다'는 내용을 내세우며 논란을 잠재웠지만, 지주회사법의 연내 통과 여부는 단언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현재 금융당국도 거래소 구조개편을 올해 주요 정책으로 제시해온 만큼 법안 통과에 총력을 기울이는 분위기다. 지난 15일 열린 코스콤 '테스트베드' 개소식에서 임종룡 금융위원장은 "11년 만에 거래소가 구조개편을 진행하는 만큼 법 통과에 노심초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당국과 거래소 경영진의 적극적인 행보에도 불구하고 거래소 안팎으로는 적잖은 온도차가 느껴진다. 최근 거래소 노조는 성명서를 내고 "코스닥 분리나 지주회사 등 지배구조의 형식론에 대한 천착에서 벗어나 거래소 주주와 시장참가자들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해 자본시장 기능 최적화와 효율성 제고를 위한 대안을 원점에서 재검토하라"고 주문했다.

상장차익 출연과 예탁결제원 지분매각, 자본시장 IT 기능 효율화, 다자간매매체결회사(ATS) 규제 완화 등의 중대 사안을 마냥 조용히만 처리하려 한다는 게 노조측 주장이다. 당국과 뜻을 같이하고 있는 거래소 경영진으로서는 부담스러울 수밖에 없다.

사실 거래소 지주회사 전환 문제는 수년간의 꾸준한 논의와 검토가 바탕이 됐다고 보긴 어렵다. 당연히 업계와 여론수렴에 공백이 많을 수밖에 없다.

내부의 반대 목소리도 법 추진 과정에서 관련 이해당사자들과 노조의 목소리에 좀더 귀를 기울여달라는 취지일 것이다. 지주회사 전환에 따른 인력 및 자회사 문제 등 구조적 과제는 산적해 있는 게 현실이다.

전일 안상환 경영지원본부장(부이사장)과 최 이사장이 직접 노조 측과 만남을 가졌다는 것은 그나마 고무적인 일이다. 급할수록 돌아가는 말이 있듯 금융당국과 거래소, 그리고 구성원 모두의 뜻이 합치되는 거래소 지주회사가 탄생하길 기대해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