샘표, '요리를 하는 사람들' 장 프로젝트 특강 개최
샘표, '요리를 하는 사람들' 장 프로젝트 특강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샘표

[서울파이낸스 구변경기자] 샘표가 지난 2일 요리와 관련해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는 전문가들을 초청해 학생 140여명을 대상으로 특강을 진행했다.

'장 프로젝트 특강'의 세번째 시리즈인 이번 특강은 미래 한국 식문화를 이끌어갈 인재들에게 방송, 잡지, 레스토랑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는 전문가들의 이야기를 들려줌으로써 새로운 미래에 대해 생각해보고 생각의 폭을 넓힐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자 마련했다.

​충북 오송에 위치한 '샘표우리발효연구중심'에서 아침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하루종일 진행된 이번 특강에는 최정윤 샘표 장프로젝트팀 팀장, 장은실 '라망' 편집장, 하정석 PD, 박무현 셰프 등 요리와 관련해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는 전문가들이 연사로 참석했다.

이날 오전 강의에서는 '라망'의 장은실 편집장이 '요리, 디자인이 되다'는 주제로 요리를 전공한 뒤 현재 프리미엄 푸드 매거진의 편집장이 되기까지의 이야기와 요리를 시각적인 디자인으로 풀어내는 방법, 요리 콘텐츠 기획자가 갖춰야 할 점 등을 소개했다. 박무현 셰프는 '셰프, 지난 15년의 기록'이라는 주제로 요리를 시작하게 된 계기에서부터 세계적으로 이름난 남아프리카공화국 레스토랑 '테스트 키친'에서 수셰프(sous chef : 부주방장)를 거쳐 현재 해비치 호텔앤드리조트 푸드 랩(LAB) 헤드 셰프가 되기까지의 이야기를 털어놓았다.

오후 강의에서는 '마스터셰프코리아, 시즌1~3'등 요리 관련 프로그램들을 제작, 연출한 하정석 PD가 '요리, 미디어에서 보다'는 주제로 요리 관련 프로그램의 제작과정과 프로듀서의 역할 등에 대해 설명했으며 최정윤 샘표 장 프로젝트 팀장은 '요리연구, 우리 맛에 대해 말하다'는 주제로 전세계를 돌며 한국의 맛을 널리 알리기 위해 노력하면서 얻은 우리 맛의 가치를 전달했다.

이번 특강에 참여한 우송대학교 글로벌한식조리학과 2학년 황상현 학생(22)은 "사실 요리와 관련해 셰프가 아닌 다른 분야의 이야기는 듣기 쉽지 않았는데 오늘 요리 관련 다양한 직종의 전문가들의 이야기를 들을 수 있어서 흥미롭고 유익한 특강이었다"면서 "앞으로도 이런 이야기를 들을 수 있는 기회가 더 많아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샘표는 지난 2010년부터 해외에 한국의 장을 알리는 '장 프로젝트(JANG PROGECT)'를 진행하고 있으며 국내에서는 한국 식문화의 발전에 기여하고자 요리를 공부하는 학생들을 대상으로 장 프로젝트 특강 시리즈를 이어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