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디자인위크 "14개 전시·행사가 하나로"…역대 최대 규모
서울디자인위크 "14개 전시·행사가 하나로"…역대 최대 규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서울디자인위크2015에서 유니버설 디자인 제품을 체험하는 모습. (사진=서울디자인재단)

[서울파이낸스 김태희기자] 서울 동대문 디자인플라자(DDP)와 코엑스에서 역대 최대 규모의 '서울디자인위크2015'가 시작된다.

서울디자인재단은 오는 6일까지 서울 도심 전역을 배경으로 서울의 디자인 경쟁력을 전세계에 알릴 서울디자인위크를 개최했다고 2일 밝혔다. 향후 도쿄와 베이징을 비롯한 아시아 3대 디자인위크로 도약하겠다는 취지다.

올해 서울디자인위크는 크게 14가지의 행사로 이뤄졌다. 각각의 전시 및 행사들이 독립성을 유지하면서 디자인으로 소통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업계는 이를 통해 디자인이라는 영역에서 공통점을 찾고 협력안을 발견, 전체 디자인 산업의 활성화에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DDP에서 공개되는 주요 행사로는 △유니버셜 디자인박람회·세미나 △서울공예박람회 △서울디자인마켓 △디자인메이트 △밀라노 디자인 필름 페스티벌 △서울디자인포럼 △디자이너스파티 △디자인놀이터 등이다. 서울 코엑스 B홀에서는 '서울디자인페스티벌'이 진행된다.

유니버셜 디자인박람회는 DDP 알림1관에서 '모두 사랑하고 배려하고 나누는 행복도시 서울'을 주제로 진행된다. 이번 박람회에는 50여개 기업이 참여해 체혐형 전시 프로그램을 위주로 구성됐다. 휠체어·저상버스·장애인버스등의 이동수단과 병원·학교·도서관·사무실·실버타운과 같은 생활구역 등 총 11개 체험존이 마련됐다.

▲ 서울디자인위크2015에서 유니버설 디자인 제품을 체험하는 모습. (사진=서울디자인재단)

행사 관계자는 "인간 중심의 디자인으로 성별, 연령, 국적, 문화, 장애 유무에 상관없이 누구나 쉽게 쓸수 있는 제품 및 사용환경을 만드는 디자인들로 아이템을 전시했다"며 "시민들의 평가를 통해 최고의 유니버셜 디자인을 선정하는 시상식도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서울시의 공예문화산업활성화 계획의 일환으로 진행되는 '서울공예박람회'에서는 시대별 공예 변천사를 한 눈에 파악할 수 있는 '온고지신' 전시관, 한민족의 식생활과 밀접한 '숟가락' 특별전, 생활공간을 주제로 꾸며진 공예 마켓 등으로 기획됐다.

정준모 서울공예박람회 총괄 감독은 "그간 공예가 일부 계층의 사치품으로 여겨져 왔지만 사실 살림살이 하나 하나가 모두 공예품"이라면서 "우리 주변의 공예품들을 다양한 각도에서 조명하는데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디자인메이트는 1인 창조기업의 신제품론칭, 디자인스튜디오, 공방, 프리마켓 등 다양한 시민 참여자드로 구성돼 있는 것이 특징이다. 올해 디자인메이트들의 공통점은 '도시를 따뜻하게 채우는 힐링 아이템'이다.

디자이너스 파티는 DDP 살림터 4층에서 오는 4일 오후 7시부터 이튿날 새벽 1시까지 열린다.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자유로운 클럽 파티다. '마법사' 컨셉의 가면무도회 형식으로 드레스코드는 '블랙'이다. 클럽에 입장하는 모든 참석자들에게 가면을 증정한다.

▲ 디자이너스 파티 포스터. (사진=서울디자인재단)

특히 이번 파티는 최근 '복면가왕'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황재근 디자이너와의 협업으로 기획됐다. 파티 참석자중 개성있고 매력적인 1인을 선정해 황 디자이너가 직접 제작한 특수가면과 트로피를 제공한다. 파티 참가 신청은 서울디자인워크 공식 페이스북에서 할 수 있다.

코엑스 B홀에서 진행되는 서울디자인페스티벌은 '취미'라는 주제 아래 패션, 제품, 그래픽, 뉴미디어 등 다양한 분야의 200여개 브랜드와 650여명의 디자이너가 참여한 행사다.

'디자인경영'관에서는 신한카드와 도브투래빗·기아자동차·래코드 등이 참여해 체험공간을 제공하고, '디자인전문회사'관에는 SADI·한국와콤·한국폼텍 등 150여 개 브랜드가 모여 디자이너를 위한 솔루션을 선보인다.

이근 서울디자인재단 대표는 "민·관이 협력하고 시민들의 힘으로 자생력을 갖는 디자인위크로 거듭날 수 있도록 이끌겠다"며 "서울 시민들의 삶과 경제를 풍요롭게 하는 디자인 축제를 통해 글로벌 디자인 도시 서울의 위상이 더욱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