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마켓 "첫 눈 내린 날 소비자 지갑도 열린다"
G마켓 "첫 눈 내린 날 소비자 지갑도 열린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G마켓이 첫눈과 소비심리의 상관과계를 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자료=G마켓)

[서울파이낸스 김태희기자] 본격적인 겨울 시작을 앞두고 첫눈이 오는 날 소비욕구가 커진다는 이색 결과가 공개됐다.

G마켓은 첫눈과 쇼핑과의 상관관계를 조사한 결과, 첫눈이 내린 날 평소보다 판매가 크게 늘었다고 25일 밝혔다.

지난해의 경우 서울은 11월14일에 첫눈이 내렸다. 당시 G마켓의 판매량은 직전 주 같은 요일(7일)과 비교해 46% 증가했다. 바로 하루 전 날인 13일과 비교해도 28% 늘어, 첫눈이 내린 날 평소보다 판매가 크게 늘어나는 경향을 보였다.

이 같은 현상은 2013년도 동일하게 나타났다. 2013년 서울의 첫눈은 11월18일로 당일 판매량은 직전 주에 비해 19% 증가했으며, 하루 전날인 17일과 비교하면 2배 이상(111%) 크게 늘었다.

눈이오면 평소보다 씀씀이도 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첫눈 온 날의 판매 건수에 따른 평균 구매 금액(객단가)은 전 주, 전 일 보다 각각 14%씩 높았던 것으로 조사됐다. 평소에 1만원을 썼다면 첫눈 내린 날에 1400원을 더 쓴 셈이다.

첫눈 온 날 가장 많이 팔린 폼목은 주로 방한용품이었다. △핫팩·손난로가 가장 많이 팔렸으며, △문풍지 △단열시트(뽁뽁이) △털실내화 △믹스커피 등이 순위권에 올랐다.

방한용품 외에 간식, 여행상품 등도 평소보다 눈에 띄게 판매가 늘었다. 지난 해 첫눈 온 날 서울지역 컵라면 판매는 전 주 동기 대비 97% 급증했다. 호빵 판매도 121% 늘어나는 등 집에서 먹을 수 있는 간식류 판매가 늘어났다.

또한 여행용 가방과 콘도·리조트 등 여행숙박권 판매도 각각 53%, 34% 늘어나며 여행상품을 구매하는 경향이 나타났다. 이밖에 사진을 인화할 수 있는 휴대용 포토프린터 판매가 50% 늘었으며, 슬리핑팩 186%, 파티테이블용품(1027%)도 첫눈 오는 날 판매가 급증했다.

강선화 G마켓 마케팅실장은 "유통업계의 경우 첫눈이 주는 의미가 더욱 특별하다"며 "첫눈을 계기로 본격적으로 월동준비를 하는 고객들로 인해 방한용품 판매가 크게 늘고, 기념이나 이벤트를 위한 관련 상품도 잘 팔리면서 매출이 크게 늘어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