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속 빛난 국내 조선 수주잔량 '세계 톱5' 독식
위기속 빛난 국내 조선 수주잔량 '세계 톱5' 독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황준익기자] 최악의 경영난을 맞고 있는 국내 대형 조선사들이 선박 수주잔량 부문에서 전 세계 1~5위를 독식했다.

19일 영국의 조선·해운 분석기관 클락슨에 따르면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의 수주 잔량은 지난달 말 기준 131척, 843만CGT(표준화물선 환산톤수)로 세계 조선소 가운데 최다였다.

대우조선 옥포조선소는 지난해 11월 수주잔량 1위에 오른 이후 계속 정상을 지키고 있다.

수주잔량 2위는 현대중공업 울산조선소(528만CGT, 111척), 3위는 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507만CGT, 91척), 4위와 5위는 현대삼호중공업(384만CGT, 89척)과 현대미포조선(292만CGT, 131척)이다.

이어 상하이 와이가오차오(253만CGT, 72척), 후둥 중화(226만CGT, 51척), 장쑤 뉴 YZJ(221만CGT, 90척), 이바리 SB 마루가메(184만CGT, 45척), 다롄 조선(173만CGT, 42척) 순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