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소화가 잘 되는 우유'로 우유 배탈 걱정 뚝!"
"'매일 소화가 잘 되는 우유'로 우유 배탈 걱정 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매일유업

[서울파이낸스 구변경기자] '우유만 마시면 배가 아프다', '우유를 마신 뒤 가스가 차고, 설사를 한다'

이같이 우유를 먹으면 배탈과 같은 불편한 증상을 호소하는 사람들이 있다. 우유를 마셨을 때 항상 배가 불편하다면 이는 우유에 있는 '유당' 성분 때문일 가능성이 높다.

우유의 탄수화물인 유당을 잘 소화하지 못하는 증상을 '유당불내증'이라고 부른다. 유당불내증은 일반 우유를 마셨을 때 소화가 잘되지 않아 가스가 차거나 복통·설사 등을 하는 증상을 일컫는다. 이는 몸에 우유 속 유당인 락토스(lactose)의 분해를 도와주는 유당분해효소(락타아제)가 충분치 않기 때문에 나타나는 현상이다.

유당분해효소는 우유를 자주 섭취할수록 늘어나지만 반대로 우유 섭취가 줄면 유당분해효소도 함께 줄어든다. 그래서 유당분해효소가 몸에 부족할 경우 우유를 마시면 유당이 소화되지 않은 상태로 대장에 들어가 혈액 속 수분을 대장으로 끌어들여 설사를 하거나, 대장 속 박테리아가 유당을 분해하면서 산과 가스를 과도하게 발생시켜 복통을 유발시키게 된다.

특히 성인 일수록 유제품 섭취가 성장기 유아∙청소년과 비교해 줄어드는 경우가 많아 유당분해효소가 더욱 감소하고 유당불내증을 겪을 가능성이 높아진다.

만약 이같은 유당불내증을 겪고 있다면, 일반 우유가 아닌 유당을 제거한 '락토프리우유'를 마시는 것이 좋다.
 
매일유업의 '소화가 잘되는 우유'는 UF공법으로 배 아픔의 원인이 되는 유당만 말끔히 제거하고, 일반 우유의 맛과 영양소는 그대로 살렸다. 또 이 제품은 일반 우유와 비교해 지방을 줄여 열량을 낮추고, 생체기능 조절과 면역력 향상에 도움을 주는 단백질과 비타민 등은 그대로 살려 영양적 가치도 높였다.

'매일 소화가 잘되는 우유 저지방' 제품은 일반우유 대비 지방을 50% 이상 줄여 여름철 다이어트로 인해 칼로리 섭취를 신경 쓰는 이들에게 안성맞춤이다.

한편, 매일유업은 커피전문점 폴 바셋과 함께 오는 9월 1일까지 매일 소화가 잘되는 우유로 만든 '폴 바셋 소잘라떼 인증샷 이벤트'도 벌인다. 매일 소화가 잘되는 우유로 만든 소잘라떼 인증샷을 SNS에 올린 응모자들 중 총 100명을 추첨해 '폴 바셋 소잘라떼' 무료 쿠폰을 증정한다.

매일유업은 소잘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유당불내증과 제품에 대한 다양한 정보를 공유하고, 이벤트와 프로모션 등으로 소비자들과 소통을 강화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