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유업, 흰우유 中 수출 첫 스타트…"연내 80만불 달성"
매일유업, 흰우유 中 수출 첫 스타트…"연내 80만불 달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구변경기자] 우리나라 흰우유가 1년 2개월 만에 중국 수출 재개가 이뤄진 가운데, 국내 유업계로는 매일유업이 첫 스타트를 끊는다.

매일유업은 전북 고창군 소재 상하공장에서 '한국산 흰우유 중국 수출 기념식'을 갖고, 중국 수출을 위한 흰우유(살균유) 생산에 본격 돌입한다고 21일 밝혔다.

이 날 기념식에는 농림축산식품부 이준원 식품산업정책실장, 광주지방식품의약품안전청 김광호 청장 등 관계기관과 정수용 한국유가공협회장, 손정렬 한국낙농육우협회장, 매일유업 김선희대표 등 업계 관계자 60여 명이 참석한다.

매일유업 흰우유 1차 수출분은 중국 수출용 살균유 규정에 적합한 검사를 마친 뒤 21일 군산항을 출발한다. 이후 22일 중국 산동성 쓰다오항에 도착할 예정이며 중국 식품안전검사국의 현지 검사를 한 차례 더 받은 후 중국의 소비자들에게 판매된다.

매일유업이 중국에 수출하는 흰 우유 제품은 180ml, 750ml 등 총 2종으로 올해 말까지 600톤(80만불 수준)을 중국 시장에 공급하고, 2016년 3000톤 이상을 수출한다는 계획이다.

매일유업의 흰우유는 첫 수출 지역으로 베이징(北京)과 상하이(上海) 등 특급도시를 중심으로 공급되며 1선 도시 등지로 점차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매일유업 관계자는 "국내 최초로 중국의 모든 요구사항에 부합된 제품을 수출한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며 "우유 생산 과잉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낙농업계를 위해 앞으로 중국 살균유 수출규모를 확대해 한국 유가공 산업 발전에 적극 기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정부도 흰 우유를 비롯한 유제품을 중국에 계속 안정적으로 수출할 수 있도록 민관협력 체계를 더욱 강화할 방침이다.

농식품부 및 식약처 관계자는 "수출 활성화를 위해 업계와 협력, 중국 현지 홍보·판촉 등 다양한 지원을 할 것"이라며 "수출 지침 마련·수출업체 대상 설명회 개최 등 최선의 검역검사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중국 정부는 지난해 5월1일부터 '해외 유제품 생산업체(품목) 등록제'를 시행했다. 살균유 품목은 중국 정부의 살균기준 준수와 유통기한 검증 등 추가적인 기술검토 요구로 등록이 보류돼 수출이 사실상 중단됐었다.

지난 6월 매일유업 상하공장·연세우유 아산공장·서울우유 거창공장 등 국내 유제품 생산업체 3곳의 흰우유가 중국 정부 국가인증인가감독관리국에 등록돼 중국 수출을 할 수 있게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